타일러 "父, 알코올 중독→뇌출혈" 아픈 가정사 최초 공개[국민참견재판]

아픈 가정사를 최초 공개한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SBS '국민 참견 재판' 방송 캡처
아픈 가정사를 최초 공개한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SBS '국민 참견 재판'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아픈 가정사를 최초 공개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국민 참견 재판'에서 서장훈, 한혜진, 이상윤, 타일러, 조우종, 리정은 폭력 남편에 대항한 아내의 발차기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서장훈은 "남편의 또 다른 문제는 알코올 중독자라는 거다. 매일같이 술을 마시고 있고, 1차 낙상으로 머리를 부딪친 이후에도 술에 취해 있었다"면서 "남편의 음주가 사건에 미치는 영향은?"이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리정은 "저는 알코올 중독이 사건에 큰 영향이 있었을 거라고 믿는다. 왜냐하면 술을 마신 상태와 안 마셨을 때 상태에서 같은 사고를 당했을 때 뇌에 가해지는 충격이 정말 천지차이일 거라고 생각을 하거든"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타일러는 "그리고 7년 동안 이미 알코올 중독으로 인정돼서 치료를 하고 있던 상황이라면 알코올 중독 이전을 포함하면 음주 경력이 7년 이상인 거잖아"라고 입을 열었다.

아픈 가정사를 최초 공개한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SBS '국민 참견 재판' 방송 캡처
아픈 가정사를 최초 공개한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SBS '국민 참견 재판' 방송 캡처

타일러는 이어 "저희 아버지도 사실 알코올 중독이거든"이라면서 "그런 것 때문에 뇌출혈이 왔다. 알코올 중독 환자에게 뇌출혈은 흔한 증상이다. 과도한 음주를 하다 보면 뇌출혈이 생긴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조우종은 "다 그런 건 아니잖아?"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타일러는 "엄청 많이 생긴다! 확률이 굉장히 높아진다"고 알렸다.

이에 서장훈은 "판사님도 의학적 소견이 필요한 판결을 내리려면 의학 지식이 필수냐?"라고 물었고, 판사는 "그렇다. 그래서 정식으로 전문가 감정서를 받아 재판에 참고한다"고 답했다.

판사는 이어 "이 사건도 전문가 의견이 필요할 것 같아 준비했다"고 운을 뗐 고, 법의학자는 "피해자가 겪은 경막하출혈은 99%가 외상으로 생기며 거의 대부분이 넘어져서 생긴다. 그러나 넘어졌다고 해서 누구나 생기는 건 아니다. 위험인자가 따로 있다. 첫 번째는 고령, 두 번째는 알코올 중독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SBS '국민 참견 재판'은 모든 판결엔 이유가 있다! 하지만 모든 판결에 동의할 순 없다? 답답하기만 했던 뉴스 속 그 사건을 국민 대표 배심원들이 사이다 참견하는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