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가 쓸었다…알바노·로슨 '국내·외국선수' MVP 수상, 소노 이정현은 5관왕 등극 (종합)[MD삼성동]

원주 DB 프로미 이선 알바노, 디드릭 로슨./KBL
원주 DB 프로미 이선 알바노, 디드릭 로슨./KBL

[마이데일리 = 삼성동 김건호 기자] 이선 알바노와 디드릭 로슨(원주 DB 프로미)이 MVP의 영광을 누렸다. 이정현(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은 5관왕에 올랐다.

KBL은 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5층 그랜드 볼룸에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국내·외국 선수 MVP와 신인선수상, 베스트 5, 최우수 수비상, 식스맨상, 기량발전상의 주인공을 발표했다. 또한 100% 팬 투표로 선정하는 '포카리스웨트 인기상'과 이번 시즌 최고의 명장면을 만든 '세종스포츠정형외과 PLAY OF THE SEASON'의 주인공도 공개됐다.

국내선수 MVP는 이선 알바노가 차지했다. 알바노는 111표 중 50표를 받으며 팀 동료 강상재(47표)를 단 3표 차로 제치며 MVP를 받았다. 알바노는 올 시즌 54경기 평균 31분 47초 15.9득점, 3.0리바운드 6.6어시스트 1.5스틸을 기록했다.

알바노는 "영광스럽다. DB 팀 동료, 코치진, 트레이너 그리고 팬 분들께 감사하다. 가족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외국 선수 MVP는 로슨의 품으로 돌아갔다. 로슨은 111표 중 57표를 받았다. 2위는 51표를 받은 패리스 배스(수원 KT 소닉붐)다. 로슨은 53경기 평균 30분 41초 21.8득점 9.8리바운드 4.5어시스트 1.2스틸이라는 성적을 남겼다. 로슨은 "DB 코치진, 선수들 고맙다. 너무 만족스럽고 행복하다"고 했다.

BEST5에는 이정현(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강상재, 이선 알바노, 로슨(이상 DB), 패리스 배스(수원 KT 소닉붐)이 차지했다.

감독상은 DB의 김주성 감독이 받았다. 올 시즌 DB는 41승 13패로 정규시즌 1위를 차지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었다. 특히, 48경기 만에 우승을 확정했는데, 이는 구단 역사상 최소 경기 우승 확정 2위 기록이다. 또한 4년 만의 봄농구 진출이기도 하다. 김주성 감독은 111표 중 106표를 받았다.

김주성 감독은 "한 시즌 동안 아낌없이 지원해 주신 구단 관계자께 감사하다. 초보 감독이라 부족한 것이 많았지만,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줬다. 감사하다. 밤낮 없이 고민하며 준비했던 코치진에게 감사하다. 한 시즌 부상 없이 잘 치를 수 있게 해준 트레이너들 고맙다. 사랑하는 가족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창원 LG 세이커스 유기상./KBL
창원 LG 세이커스 유기상./KBL

신인선수상은 창원 LG 세이커스 유기상의 품으로 갔다. 연세대를 졸업한 유기상은 2023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LG에 입단했다. 올 시즌 52경기에 출전해 평균 23분 34초 동안 코트를 누비며 8.1득점 2.2리바운드 0.5어시스트라는 성적을 남겼다. 3점슛 성공률 42.4%라는 높은 성공률을 기록했다. 유기상은 111표 중 86표를 받았다. 2위는 25표를 받은 박무빈(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이다.

신인상을 차지한 유기상은 "영광스러운 상을 받을 수 있게 도와준 감독님, 코치님, 스태프 형들, LG 형들에게 감사하다. 조금 더 겸손하고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며 "항상 응원해 주시는 LG 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부산 KCC 이지스 허웅./KBL
부산 KCC 이지스 허웅./KBL

100% 팬 투표로 결정되는 인기상은 허웅(부산 KCC 이지스)이 받았다. 5년 연속 인기상을 수상했다. 허웅은 "5년 연속 인기상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 팬분들께서 항상 원정 경기도 홈 경기처럼 만들어주시고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힘을 낼 수 있었다. 플레이오프 때도 응원 열심히 해주시길 바란다. 좋은 결과 만들 수 있다고 하겠다"고 밝혔다.

'Play of the Season'은 이정현(서울 삼성 썬더스)이 차지했다. 이정현은 "생각지도 못한 좋은 상 줘서 감사하다. 좋은 장면이 나올 수 있도록 도와준 동료들, 코치님들, 감독님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런 모습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올 시즌 최고의 수비를 보여준 선수에게 주는 최우수 수비상은 오재현(서울 SK 나이츠)이 받았다. 오재현은 "선수 생활하며 한번 받고 싶었던 상을 받게해 준 감독님과 코치진에게 감사드린다. 수비하면 오재현이라는 말이 따라올수록 최선을 다하고 공격에서도 단점 없는 가드로 성장하겠다. (문)성곤이 형이 4년 연속 이 상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기록을 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식스맨상은 박인웅(DB), 이관희(LG), 이근휘(KCC)가 후보에 올랐다. 박인웅이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인웅은 올 시즌 54경기 평균 21분 6초, 7.7득점, 2.2리바운드, 0.7어시스트, 0.5스틸을 마크했다.

박인웅은 "2년 차에 큰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 도와주신 감독님, 코치님, 최고의 DB 동료들 감사하다. 뒤에서 묵묵히 지원해 준 지원 스태프 형들에게 고맙다. 부모님 사랑하고 감사드린다. 이 상을 발판 삼아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이정현./KBL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이정현./KBL

올 시즌 놀라운 성장을 보여준 선수에게 주는 기량 발전상은 박인웅, 이정현(소노), 샘조세프 벨란겔(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이 경쟁한 가운데 이정현이 차지했다. 올 시즌 44경기에 나와 평균 36분 43초 동안 뛰며 22.8득점, 3.4리바운드 6.6어시스트, 2.0스틸을 기록했다.

이정현은 "올 시즌 기량 발전을 한 선수가 많다고 느끼는데,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될지 모르겠다. 기량발전상을 받은 만큼 다음 시즌 팀의 승리까지 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은 KT의 정성우의 품으로 돌아갔다. 정성우는 "진짜 예상하지 못했다. 면도도 안 하고 와서 부끄러운데, 뜻깊은 상 받게 돼 영광스럽다. 부끄럽지 않은 선수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20년 만에 부활한 6개 부문(스틸, 블록, 어시스트, 리바운드, 3점슛, 득점) 계량상은 각각 이정현(소노, 스틸, 어시스트, 3점슛), 듀반 맥스웰(한국가스공사, 블록), 아셈 마레이(LG, 리바운드), 패리스 배스(KT, 득점)가 차지했다. 이정현은 평균 2.0스틸, 6.6어시스트, 2.9개의 3점슛, 맥스웰은 1.3블록, 마레이는 1.14리바운드, 배스는 25.4득점을 기록했다.

정규시즌 1위 DB는 상금 1억 원, 2위 LG는 상금 5000만 원, 3위 KT는 상금 3000만 원을 받았다. 공로상은 소노 인터내셔셜의 서준혁 회장에게 돌아갔다.

한편, KBL 플레이오프는 오는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SK와 KCC의 6강 플레이오프부터 시작된다. 이튿날 KT와 현대모비스도 첫 번째 맞대결을 치른다.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이정현./KBL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 이정현./KBL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 수상자 명단

국내선수 MVP - 이선 알바노(DB)

외국선수 MVP - 디드릭 로슨(DB)

BEST 5 - 이정현(소노), 강상재, 이선 알바노, 디드릭 로슨(이상 DB), 패리스 배스(KT)

감독상 - 김주성(DB)

신인선수상 - 유기상(LG)

인기상 - 허웅(KCC)

Play of the Season - 이정현(삼성)

최우수 수비상 - 오재현(SK)

식스맨상 - 박인웅(DB)

기량 발전상 - 이정현(소노)

이성구 페어플레이상 - 정성우(KT)

계량상 - 이정현(소노, 스틸, 어시스트, 3점슛), 듀반 맥스웰(한국가스공사, 블록), 아셈 마레이(LG, 리바운드), 패리스 배스(KT, 득점)

정규경기 순위 시상 - 1위 DB, 2위 LG, 3위 KT

공로상 - 서준혁(소노 인터내셔셜 회장)

삼성동=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