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인천] "일부 선수들 변화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나이는 상관 없어"...아본단자 감독, 2연속 챔프전 패배에 일침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인천 최병진 기자] 흥국생명의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이 일침을 가했다.

흥국생명은 1일 오후 7시 인천삼산체육관에서 펼쳐진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2-3(25-22, 17-25, 25-23, 23-25, 7-15)로 패했다.

흥국생명은 1차전부터 모두 풀세트 접전을 치렀다. 하지만 계속해서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며 두 경기를 내줬다.

3차전도 마찬가지였다. 흥국생명은 1세트를 따낸 뒤 2세트를 내줬지만 다시 3세트를 승리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하지만 4세트를 패하며 승부는 파이널로 이어졌고 결국 5세트에서는 다소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더욱이 2년 연속 챔피언 결정전에서 패배하며 정상 등극에 실패했다.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고 챔프전에 올랐다. 흥국생명은 한국도로공사와의 대결에서 1, 2차전을 모두 따냈지만 3차전부터 내리 패하며 기적의 리버스 스윕 희생양이 됐다.

이번에는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하고 정관장을 플레이오프(PO)에서 꺾은 뒤 챔프전에 올랐으나 현대건설의 벽을 넘지 못했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경기 후 아본단자 감독은 시즌을 돌아보며 일부 선수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먼저 기분은 좋지 않다. 그럼에도 현대에 축하를 보낸다. 멘탈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고 좋은 경기력을 선보여 축하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어 “시즌 시작할 때는 다른 부분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 많이 성장하거나 바뀌려고 노력하는 선수들이 생각보다 없었다. 외국인 감독으로서 새로운 시도도 하고 여러 가지를 도입하려 했으나 그런 부분들이 없었다. 나이만으로 되는 건 아니다. (김)연경이나 (김)수지는 그런 부분을 하려 했다. 도수빈이나 박수연도 여러 시도를 했다. 하지만 전체 팀적인 부분에서 많은 걸 바꾸려고 하지 않았다”며 선수단의 태도를 지적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2년 연속 챔프전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변화가 필요하다. 외국인 선수 구성에서도 어려움이 있었다. 옐레나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상황이 변했다. 또한 부상 선수도 많았다. 김다은도 중요한 선수인데 부상으로 기용할 수 없었고 김채연도 마찬가지다. 김해란도 대단한 선수였지만 오늘 마지막에 보인 것처럼 시즌을 소화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 부분이 전체적인 시즌에 대한 리뷰다”라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인천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