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경솔vs이해"…공효진 댓글, 네티즌 갑론을박
구혜선 울린 팬 편지…"관심 목마른 그대"
안정훈, '가세연'에 감명? "유언도 어겨"
김인식 "배일집 이혼, 내 책임 있어" 왜?
홍수아, 씁쓸한 성형 이유 "다 말려도…"
'불륜 논란' 카라타 에리카, 일상은 반전
쌍둥이 조산 위험…율희, 건강상태 비상
'20인치는 되려나'…치어리더, 심하게 잘록한 허리
.
키움 2위 탈환, 잔여 9경기에 모든 걸 건다[MD포커스]
19-09-11 21: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키움이 약 1개월만에 2위를 탈환했다. 이제 두산과의 2위 다툼도 클라이맥스에 접어든다.

키움은 11일 인천 SK전서 4-2로 이겼다. SK 에이스 김광현을 무너뜨리고 만들어낸 승리다. 김하성이 김광현에게만 3안타를 뽑아내는 등 4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로 SK 내야진 및 배터리를 완벽히 흔들었다. 이정후도 3안타를 때렸다. 에릭 요키시가 6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냈고, 불펜진이 추가 실점하지 않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두산이 잠실에서 NC에 0-2로 졌다. 두산은 특급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을 내고도 NC 최성영을 공략하지 못해 키움에 2위를 내주고 3위로 내려갔다. 키움에는 짜릿한 하루, 반대로 두산으로선 충격의 결과다.

키움이 2위에 오른 건 8월17일 이후 25일만이다. 그동안 키움이 부진해서 3위에 내려간 건 아니었다. 시즌 내내 타선
침체로 지지부진하던 두산이 8월 들어 무섭게 타오르며 자연스럽게 3위로 내려갔다.

그러나 역시 팀 승패의 그래프는 업&다운을 반복한다. 키움이 8~9일 광주 KIA전을 모두 쓸어 담는 등 최근 4연승한 사이 두산은 3연패로 주춤했다. 결국 키움은 81승53패1무, 승률 0.604가 됐다. 두산은 77승51패, 승률 0.602. 두 팀의 격차는 1경기.

두 팀의 2위 다툼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키움은 잔여경기가 단 9경기다. 반면 두산은 무려 16경기. 키움은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했지만, 두산은 가장 적은 경기를 소화했다. 결국 2위 다툼의 운명은 어느 시점에선 두산의 승패로 결정 날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는 두산이 유리하다고 볼 수 있다. 두산이 쉽게 장기 연패할 전력은 아니기 때문. 그러나 두산이 4일부터 7일까지 단 1경기도 치르지 못하면서 잔여일정이 빡빡해졌다. 두산은 많은 선발투수를 기용해야 한다. 급기야 19일 인천에서 SK와 더블헤더를 갖는다.

반면 키움은 이승호를 14일 수원 KT전에 선발투수로 기용한 뒤 일정상 이승호를 굳이 선발투수로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여유가 있다. 제이크 브리검, 요키시, 최원태 1~3선발에 안우진과 이승호가 가세한 불펜을 풀가동해 총력전을 펼칠 수 있다. 올 시즌 키움 불펜은 리그 최강이다. 이승호와 안우진까지 더해지면 더욱 풍성해진다. 키움이 잔여 9경기서 쉽게 패배하는 경기가 많이 나올 것 같지는 않다.

이제 키움은 잔여 9경기에 모든 걸 건다. 1~3선발이 크게 무너지지만 않으면 막강 타선과 불펜을 앞세워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을 수 있다. 두산과의 2위 다툼 결말은 누구도 알 수 없다. 물론 16일 잠실에서 열릴 마지막 맞대결이 상당히 중요하다.

[키움 선수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안정훈,'가세연'에 감명 "유언도 어겨"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안정훈이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안정훈은 22일 가세연 유튜브에서 공개된 '회충가족 주연배우 전격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했다. '회충가족...
종합
연예
스포츠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
'더게임' 이연희 "'화정'이후 오랜만에 MBC 복귀…좋은 느낌"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이연희와 7년 만에 재회, 의지하며 촬영중" [MD동영상]
류화영·허이재 '여전히 사랑스러운 그녀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美 TV시리즈 리메이크 아냐, 높은 퀄리티 갖출 것” 자신감[해외이슈]
디카프리오X피트, SAG상 받은 ‘기생충’에 기립박수 “훈훈한 비주얼”[해외이슈]
SAG 첫 여우주연상 제니퍼 애니스톤, 차 안에 누워 승리의 V[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