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본 것만 믿어"…아역배우→스태프, 김선호 응원
피 칠갑 치어리더, 곳곳에 찢긴 상처 '섬뜩'
"은가은·이상준, 이효리♥이상순과 궁합 똑같아"
'너무 공격적'…오하영, 앞뒤로 살아있는 볼륨
'속옷 공개'…정호연, 당당한 노출 패션
'여전히 깨 볶네'…한예슬, 남친 뽀뽀에 꺄르르
'명품백 광고인데…' 화사, 시선 빼앗는 힙한 자태
김빈우, 헐벗고 억지로 찾아보는 복근 "희미해"
김학범호 와일드카드, 기대보다 저조했던 활약 [김학범호 결산]
21-08-03 0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김종국 기자] 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활약으로 도쿄올림픽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황의조(보르도) 권창훈(수원) 박지수(김천상무)를 와일드카드로 선택해 대회에 임했다. 최종엔트리 발표를 앞두고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의 올림픽 출전 동의를 구했지만 김학범 감독이 부상과 혹사를 우려로 과감하게 제외했고 대회 직전 소속팀 베이징(중국)의 반대로 기존 와일드카드였던 김민재 대신 박지수가 합류하는 변수가 있었다.

공격수 황의조는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4골을 터트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조별리그 초반 2경기에서 골운이 따르지 않았던 황의조는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득점 감각을 과시했다. 이어 멕시코와의 8강전에선 경기 종료 직전 헤딩 만회골을 기록했지만 승부를 뒤돌리기에는 늦은 시간이었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에서 수치상으로는 적지 않은 골을 터트렸지만 승부처에서 팀을 승리로 이끄는 활약은 다소 부족했다. 황의조는 2020-21시즌 소속팀 보르도의 일정을 마친 후 곧바로 벤투호에 소집되어 월드컵 예선을 치렀고 이후에는 올림픽팀에 합류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다. 1년 넘게 휴식을 가지지 못하는 강행군을 펼친 황의조는 자신의 기량을 모두 발휘하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권창훈은 김학범 감독이 야심차게 와일드카드로 발탁해 지난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올림픽 무대에서 2회 연속 활약했다. 날카로운 킥력과 득점력까지 겸비한 권창훈은 이번 대회를 공격포인트 없이 마쳐 팀 공격을 이끌기에 다소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대회 개막 직전 김민재 대신 올림픽팀에 합류한 박지수는 조별리그 3경기에선 적극적인 공중볼 싸움 등을 펼치며 수비진을 이끌었다. 박지수와 정태욱(대구)이 주축이 된 대표팀 수비진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만 실점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듯 했지만 멕시코와의 8강전에선 다양한 문제점을 노출하며 6골이나 허용하며 무너졌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 최다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멕시코전을 마친 후 "후배들이 최선을 다했던 것은 사실이다. 원하는 목표를 위해 선수들이 노력했는데 아쉬운 것 같다. 팀을 더 잘 이끌어야 했다"며 "중요한 것은 나도 후배들도 이것으로 축구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 축구 선수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했고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일본 도쿄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은가은·이상준 궁합=이효리♥이상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은가은과 개그맨 이상준의 관상 궁합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 은가은과 이상준은 궁합 투어를 했다. 이날 관상가는 "우리 결혼하냐?"...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저스트비, 무대 위 강렬한 카리스마...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엉성한 붙임머리 누가했어? “미용사는 해고됐을 것”[해외이슈]
‘꽃미남 피아니스트’ 윤디 리, 성매매로 공안에 붙잡혀…“중국 충격”[해외이슈]
채닝 테이텀♥조 크라비츠 뉴욕서 공개 열애, “새로운 커플 탄생” 축하[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모든 프로젝트 취소 “슬픔을 가눌 수 없는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