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예능

황영웅 中 동창 "약한 친구에 성관계 행위 자주 가르치고 하게 해"(실화탐사대)

  • 0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황영웅의 중학교 동창들이 그의 과거를 공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MBN '불타는 트롯맨'의 유력한 우승 후보였지만 결승 직전 하차한 황영웅의 학폭 논란을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서 황영웅의 중학교 동창 B는 "○○중학교에 ○○○라는 친구 한 명 있었거든. 좀 그런(약한) 친구가 있었는데 황영웅이 일부러 커튼 같은 걸로 가려서 거기에서 황영웅이 뭐하고 하면 그 친구는 항상 울면서 나왔거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영웅의 중학교 동창 A는 "그 친구한테 황영웅이 XX 행위라든지 아니면 뭐 성관계를 하는 그런 행위 등을 가르쳐. 그리고 여자애들 나오는 거 딱 보고 황영웅이 XX라고 크게 외치고 그 행위를 하게 했었는데 그런 일이 잦았거든. 그중에 황영중이 좀 앞장서 있었지"라고 추가했다.

한편, '실화탐사대'는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 빛의 속도로 쏟아지는 수많은 이야기 중에, 실화여서 더욱 놀라운 '진짜 이야기'를 찾는 본격 실화 탐사 프로그램이다.

[사진 =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