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슈팅 막아낸 것은 훌륭했다'→리버풀 수비진 최고 평점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이 손흥민을 상대로 선방을 펼친 장면이 주목받았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트려 팀 승리 주역으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매디슨의 침투패스와 함께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돌파한 히샬리송이 골문앞으로 연결한 볼을 문전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리버풀을 상대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득점 상황 뿐만 아니라 후반 5분에는 우도기의 패스를 페널티에리어 정면에서 가슴 트래핑 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문 상단으로 향했지만 몸을 날린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이 손끝으로 걷어냈다.

영국 리버풀에코는 알리송의 토트넘전 활약에 대해 '후반전 초반 손흥민의 슈팅을 막아낸 것은 훌륭했다'고 언급하며 평점 8점을 부여했다. 알리송은 판 다이크와 함께 토트넘전에 선발 출전한 리버풀 수비진 중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리버풀전 선제골과 함께 아스날전 멀티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의 맹활약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에서 6골을 터트린 가운데 맨체스터 시티의 홀란드에 이어 리그 득점 2위를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리버풀전 득점으로 유럽무대 통산 200번째 득점을 달성했다. 올 시즌 손흥민이 주장으로 팀을 이끌고 있는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에서 5승2무(승점 17점)의 성적으로 리그 2위에 올라있는 가운데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리버풀전을 마친 후 "손흥민은 100%가 아니었다. 경기에 필사적이었다. 경기 전체를 뛸 수는 없었다"며 "손흥민이 최전방에서 다시 한 번 팀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수비 압박을 이끌었다. 주장의 대단한 노력이었다"고 언급하며 손흥민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토트넘과 리버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