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짜요"속에서 수준 차이 증명! 황선홍호, 중국 2-0 완파...홍현석-송민규 연속골→우즈벡과 4강 격돌

  • 0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5만 관중 앞에서 수준 차이를 증명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1일 저녁 9시(한국시간) 중국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중국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4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은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격돌한다. 우즈베키스탄은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꺾고 준결승에 선착했다.

한국은 이광연이 골문을 지키고 황재원, 이한범, 박진섭, 박규현이 수비 라인을 구성했다. 백승호와 홍현석이 중원에 위치했고 송민규, 고영준, 안재준이 2선에 포진했다. 최전방은 조영욱이 나섰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높여갔다. 백승호와 홍현석을 중심으로 볼을 소유하면서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전반 10분에는 고영준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으나 골키퍼가 잡아냈다.

전반 14분에도 한국에게 기회가 왔다. 송민규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크로스를 올렸고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고영준에게 향했다. 고영준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가 잡아내면서 0-0 스코어가 유지됐다.

결국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었다. 전반 18분 황재원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홍현석은 환상적인 왼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공격을 계속했다. 전반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황재원이 크로스를 올렸고 홍현석이 머리로 연결했으나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한국은 추가골에 성공했다. 전반 34분 역습 상황에서 조영욱이 오른쪽 측면을 완벽하게 돌파한 후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중국 골키퍼가 잡아내지 못하면서 송민규에게 향했고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스코어는 2-0이 됐다.

후반전에도 주도권을 쥔 한국은 교체 카드를 통해 공격 흐름을 유지했다. 송민규, 고영준, 안재준까지 2선 자원을 모두 빼고 정우영, 이강인, 엄원상을 투입해 속도를 강화했다.

후반 28분 공격 진영에서 패스를 주고받은 뒤 정우영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가 막아냈다.  결국 한국은 끝까지 무실점으로 중국을 막아냈고 여유롭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