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10월 순매출 198억으로 역대 두번째 기록

  • 0

테이블 드롭액 1434억으로 상승세
호텔 매출, 6개월 연속 100억 돌파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10월 순매출이 198억1300만원을 기록했다./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10월 순매출이 198억1300만원을 기록했다./롯데관광개발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롯데관광개발은 1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10월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이 198억13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143억2900만원을 기록했던 지난 9월보다 38.3% 급증한 수치로, 지난 7월(200억9000원)에 이은 역대 두번째 기록이다. 카지노협회에 제출하는 총매출 기준으로는 209억4600만원이다.

10월 테이블 드롭액(카지노 고객이 칩으로 바꾼 금액)은 1434억원으로 종전 기록(지난 8월 1327억5000만원)을 100억원 이상 뛰어넘었다.

드롭액은 해외 직항노선 재개 전(2021년 6월~2022년 5월) 월 평균 263억원에 머물렀으나, 지난 5월 1000억원대를 돌파한 후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카지노 이용객 역시 개장(2021년6월) 이후 처음으로 3만명(3만582명)을 돌파했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 8월 2만8718명이다.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호텔 10월 매출은 124억100만원이다./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호텔 10월 매출은 124억100만원이다./롯데관광개발

카지노와 함께 호텔 부문도 지난 9월(107억200만원)보다 15.8% 증가한 124억100만원 매출(별도 기준)을 기록하면서 지난 5월 이후 6개월 연속 100억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판매 객실 기준으로는 10월 한 달간 3만5614실로 지난 9월(3만2596실)보다 3018실이나 급증했다.

호텔 부문 실적 고공 행진은 외국인 투숙객 영향이 크다. 외국인 투숙 비율은 10월 61%로 작년 10월(11%) 대비 50%p나 상승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진짜 랠리는 지금부터”라고 강조했다. 오는 3일 제주 정저우 노선을 시작으로 6년10개월 만에 본격 재개되는 중국 단체관광객 특수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

여행업계에 따르면 11월 허페이, 푸저우(이상 주 2회), 12월 광저우(주 4회) 노선을 포함해 충칭, 칭다오, 장사, 우한 등 중국 대도시를 대상으로 단체관광 모객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중국 단체관광 재개에 앞서 10월 말 중국 톈진(주 4회), 창춘(주 2회), 항저우(주 3회) 등 정기노선이 신규로 추가됐다. 기존 운항 중이던 홍콩(주3회), 마카오(주2회) 노선은 각각 4회, 1회씩 증편을 확정했다.

현재 계획된 직항노선과 단체관광 전세기 등을 포함해 연말까지 22개 도시, 주 158회(왕복 기준) 국제선이 제주를 찾을 전망이다.

롯데관광개발은 “드림타워 카지노는 카지노뿐 아니라 호텔과 부대시설 전체를 소유·운영하고 있어 같은 실적이라도 순매출 상당부분을 숙박이나 식음료 이용비 등으로 따로 지불하는 다른 카지노보다 수익성이 월등하게 좋은 구조로 돼 있다”고 강조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