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cm-46kg, 양배추만 먹고 1년 가까이 '씹뱉'까지"…무용수 출신 사연자의 고백 [물어보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자가 무용수였던 시절 극한의 체중 조절로 식이장애를 겪었다고 회고했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각기 다른 고민을 가진 사연자가 선녀 보살 서장훈, 동자 이수근을 찾았다.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 KBS 조이 방송 화면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 KBS 조이 방송 화면

남양주에서 무용 학원을 운영 중인 사연자가 등장했다. 사연자는 "학원을 운영한 지 9년 다 돼가는데 학생들 다이어트 시키는 게 힘들다"라며 원생들이 체중으로 인해 좋지 못한 결과를 내기도 한다고 밝혔다.

입시에 적합한 체중을 묻자 사연자는 "키에서 120부터 125까지 빼야 한다"며 "26살에 콩쿠르에 나갔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해 눈이 뒤집혔다. 6개월 동안 양배추만 먹고 살았다. 46kg까지 뺐다. 병원에 가니 영양실조라고 하더라"라고 돌이켰다. 사연자의 키는 171cm로 심한 저체중에 해당했다. 

사연자는 "몸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많이 무너졌다"며 "1년 가까이 먹고 싶은 걸 씹고 뱉어버렸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어린 원생들이 같은 아픔을 겪을까 두렵다고 부연한 사연자였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