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연' 춘향선발대회 善 미모의 참가자 등장 "미스춘향으로 활동"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솔로동창회 학연' 미스춘향으로 활동 중인 출연자가 등장했다. 

5일 MBC '솔로동창회 학연' 1회가 방송됐다. '학연'은 '학'창시절 친구가 '연'인이 되는 솔로 동창회를 표방한 연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학창시절 그 친구는 지금 어떻게 컸을까?'라는 궁금증으로 모인 출연자들이 합숙 기간 동안 추억과 설렘을 오가는 시간을 가지며 커플 성사 가능성을 찾아본다.

MBC '솔로동창회 학연' / MBC 방송 화면
MBC '솔로동창회 학연' / MBC 방송 화면

가수 이석훈, 방송인 유병재, 아나운서 김대호, 개그우먼 이은지, 가수 권은비가 '학연' 진행자로 나섰다.

2011년 MBC '두근두근 스타 사랑의 스튜디오'에서 아내를 만난 이석훈은 "좀 더 알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학연'을 개인적으로 이용하겠다"고 선포한 김대호는 "연애를 안 한 지 7년이 넘어 연애 세포가 죽어 있다. 연애 세포 제세동기로 사용하겠다. 저 좀 살겠다"고 했고 권은비는 "화이팅"이라며 응원을 보탰다.

이은지는 "제작진에게 떡밥을 들었다. 지금까지 잘 만나고 있는 현실 커플이 있다고 한다"고 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솔로 동창회를 찾은 서울 신동초의 첫 번째 친구는 이은학이었다. 이은학은 제작진이 "보고 싶은 동창"을 묻자 '김태은'이라 언급한 뒤 "수수하게 예뻤다. 근데 친하지 않았다. 제가 겁이 많아 예쁜 친구 앞에서 떨었다. 감히 말 걸 생각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은학이 보고 싶어한 김태은이 '학연'에 합류했다. "2020년도 '전국춘향선발대회'에 참가했는데 감사하게도 선(善)에 선발돼 미스춘향으로 열심히 활동했다"는 김태은은 수려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