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이 형 기다려!"…황희찬 리그 '8호골' 작렬, 득점 4위+최고 평점 7.97점! BBC "황희찬이 멋진 폼을 이어갔다"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황희찬의 날이었다.

울버햄튼은 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울버햄튼은 2연패에서 탈출하며 리그 12위에 위치했다.

황희찬이 팀의 승리를 책임졌다. 황희찬은 전반 42분 울버햄튼의 선제 결승골을 작렬시켰다. 마테우스 쿠냐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오른발로 마무리 지었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황희찬은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 골은 황희찬의 리그 8호골이다. 앞서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1골을 추가하며 리그 9호골을 신고한 손흥민과 격차를 1골 차로 좁혔다. 손흥민은 득점 3위, 황희찬은 득점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과 손흥민이 함께 EPL 득점왕 경쟁에 뛰어든 것이다.   

이번 시즌 8골 2도움을 기록 중인 황희찬은 2021-22시즌 EPL 데뷔 후 처음으로 리그에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데뷔 시즌 5골 1도움, 지난 시즌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 리그컵에서 1골을 더하면 시즌 9호골이다.

경기 후 영국의 'BBC'는 황희찬에게 최고 평점을 줬다. 7.97점으로 'Player of the match'로 선정됐다. 'BBC'는 또 "황희찬이 멋진 폼을 이어갔다"며 극찬했다.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은 "번리는 좋은 팀이다. 경쟁력 있는 팀이다. 이런 팀을 상대로 승리를 했다. 엄청난 승리라고 생각한다. 번리는 매우 조직적인 팀이며, 우리가 그들을 뚫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EPL에서는 어떤 경기도 쉽지 않다. 우리는 큰 승리를 했고, 승점 18점을 따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희찬.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