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PBA 팀리그 새역사 썼다…웰컴저축은행 제압, 9연승 질주→최다 연승 신기록

NH농협카드./PBA
NH농협카드./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프로당구 PBA 팀리그 4라운드 첫날부터 접전 승부가 펼쳐졌다. 휴온스는 연패를 탈출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고, 3라운드 ‘전승’ 우승팀 NH농협카드는 4라운드서도 첫 승을 거두며 팀리그 최다연승 신기록(9연승)을 이어갔다.

5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3-2024’ 4라운드 첫날, 휴온스가 개막경기서 SK렌터카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으로 승리, 부진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마지막 7세트에 나서 하이런 8점 등 활약으로 승리한 김봉철이 팀을 구했다.

이밖에 NH농협카드는 웰컴저축은행을, 하이원리조트와 하나카드는 각각 블루원리조트, 크라운해태를 풀세트 끝에 4-3으로 꺾고 4라운드 첫 승을 신고했다.

휴온스./PBA
휴온스./PBA

휴온스는 경기서 초반 3세트를 빠르게 따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첫 세트서 팀 리더 최성원과 팔라존이 에디 레펀스(벨기에)-응오딘나이(베트남)를 3이닝 만에 11-5로 제압했고, 2세트서는 장가연과 전애린이 강지은·히다 오리에(일본)를 9-1(3이닝), 3세트서는 세미 사이그너가 에디 레펀스를 15-7(7이닝)로 꺾고 빠르게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4세트 최성원·김세연이 강동궁·강지은에 2-9(6이닝)로 패배한 뒤, 팔라존이 응오에 10-11(9이닝), 김세연이 히다에 2-9(8이닝)로 내주면서 분위기를 빼앗겼다. 그러나 마지막 주자 김봉철이 조건휘를 상대, 2-5로 밀리던 5이닝째 하이런 8점을 터트린 후 6이닝서 1점을 채워 11-5로 승리, 팀의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NH농협카드도 웰컴저축은행을 상대로 ‘팀리더’ 조재호가 2승, 오성욱-김보미, 마민껌(베트남)이 승리를 합작했다. 조재호는 김현우와 첫 세트서 서현민-비롤 위마즈(튀르키예)를 11-9(8이닝)로 승리한 후 3세트서는 서현민을 5이닝 만에 15-6으로 돌려세우며 맹활약했다.

NH농협카드 마민껌./PBA
NH농협카드 마민껌./PBA

4세트까지 3-1로 앞서던 NH농협카드는 5, 6세트를 몬테스와 김민아가 각각 위마즈, 김예은에게 패배하며 풀세트로 돌입했으나 마민껌이 이상대를 11-4(5이닝)로 제압하고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이로써 NH농협카드는 3라운드 전승(8연승)에 이어 이날 승리까지 9연승을 달성, PBA팀리그 최다연승 기록을 늘렸다.

하이원리조트는 블루원리조트와의 리조트 맞대결서 풀세트 끝에 웃었다. 세트스코어 3-3 이후 승부를 가르는 7세트서 ‘영건’ 임성균이 강민구를 6이닝 접전 끝에 11-10으로 제압하며 4라운드 첫 승을 신고했다.

하나카드./PBA
하나카드./PBA

하나카드는 직전 개인투어(하이원리조트 챔피언십) LPBA 우승자 사카이 아야코(일본)가 2승을 챙기는 등 맹활약하며 크라운해태에 4-3 역전 승리했다. 세트스코어 2-3 패배 직전에 나선 사카이는 임정숙을 상대로 9-5(12이닝)로 승리해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팀 리더’ 김병호가 오태준을 11-3(10이닝)으로 제압하며 승리했다.

4라운드 이틀차인 6일에는 낮 12시 30분 에스와이와 블루원리조트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 30분 휴온스와 크라운해태, 저녁 6시 30분 하이원리조트와 NH농협카드, 밤 9시 30분 하나카드와 웰컴저축은행의 경기로 이어진다. SK렌터카는 휴식일을 가진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