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이 5명이라 돈 필요해서 ‘웡카’ 출연”, 63살 휴 그랜트 영국식 농담 화제[해외이슈]

휴 그랜트/게티이미지코리아
휴 그랜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영화배우 휴 그랜트(63)의 솔직한 농담이 화제다.

워너브러더스의 신작 영화 ‘웡카’에서 소인족 옴파롬파를 연기한 그는 CG 장면을 촬영한 경험이 싫었다고 털어놓았다.

휴 그랜트/게티이미지코리아
휴 그랜트/게티이미지코리아

5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그는 기자회견에서 머리에 카메라 장비를 두른 채 심술궂은 옴파롬파를 만드는 것이 마치 '가시 왕관'을 쓴 것과 같았다고 말했다.

그랜트는 “나는 크게 소란을 피웠다”면서 “이보다 더 싫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웡카'/워너브러더스
'웡카'/워너브러더스

그러면서 “감독에게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다”면서 “영화를 싫어하지만 나는 아이가 많고 돈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섯 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막내는 5살로 알려졌다.

폴 킹 감독은 움파룸파 역에 그랜트를 캐스팅한 이유가 바로 그의 괴팍한 성격 때문이라고 밝혔다.

휴 그랜트, 티모시 샬라메/게티이미지코리아
휴 그랜트, 티모시 샬라메/게티이미지코리아

'웡카'는 작가 로알드 달의 소설 '찰리와 초콜릿 공장'를 원작으로 한 동명의 영화 후속편이다. 이번 작품에선 젊은 시절 윌리 웡카(티모시 샬라메)가 초콜릿 공장에서 일하는 소인족 움파룸파(휴 그랜트)와 어떻게 만나는지를 그린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