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5연승 도전' 박준용 "무니즈 그래플링 경계! 3라운드까지 준비한다"

박준용, 10일 무니즈와 격돌
UFC 4연승 행진, 한국 파이터 신기록 도전

박준용(왼쪽)이 10일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무니즈를 상대로 UFC 5연승에 도전한다. /UFC 제공

박준용. /UFC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3라운드까지 갈 생각을 하고 준비 중이다!"

'아이언 터틀' 박준용(32·코리안탑팀)이 UFC 5연승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상대에 대해 철저히 분석하고 승리를 위한 전략을 짰다. 한국인 파이터 UFC 최다 연승을 위해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박준용은 10일(한국 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브라질의 강자 안드레 무니즈(33)와 미들급 매치를 벌인다. 최근 4연승 상승세를 이어가며 한국 종합격투기 새 역사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다진다. 일찍 결전지로 날아가 승리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장기전 가능성을 엿본다. 그는 <마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안드레 무니즈는 왼손잡이(사우스포)에 장신(186cm)이다. 그래플링이 아주 좋은 브라질 선수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어 "(무니즈는) 슬로 스타터로 비친다. 3라운드까지 갈 생각을 하고 준비 중이다. 열심히 싸워 이길 것이다"며 신중하게 승리를 위해 접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19년 UFC에 데뷔해 5년 차가 된 박준용은 이번에도 엄청난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UFC 옥타곤에 선 지 5년째라니, 벌써 그렇게 됐나 싶다. 이제 좀 여유를 찾은 것 같다. 경험이 쌓이고 익숙해지니 여유가 생겼다. 상대와 수 싸움 등이 더 잘 된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연습량이 자신감을 표현한다'고 믿는다. 이번에도 훈련을 열심히 했다. 자신 있다"고 필승 의지를 다졌다.

UFC 진출 후 7승 2패를 마크한 박준용은 이번 경기에서도 이기면 '스턴건' 김동현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파이터 UFC 최다 연승 기록을 갈아치운다. 5연승으로 새 역사를 쓴다. 김동현의 최다승(13승 4패 1무효)에도 한 걸음 더 다가선다. 그는 "UFC에서 가장 많이 싸운 한국 선수가 되는 것이 목표다. 최대한 많이 이기면서 오랫동안 선수로 뛰고 싶다"며 UFC 롱런 목표를 밝혔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