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이성과 모텔 간 7년된 연인? 이동해 "'남과여', 대본 보고 무조건 해야겠다"

이동해 / 채널A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
이동해 / 채널A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남과여’ 이동해가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극본 박상민 연출 이유연 박상민)는 만난 지 7년째 되던 날 밤 모텔 엘리베이터 앞에서 다른 이성 곁에 있던 서로를 마주하게 되는, 사랑과 권태로움 속 방황하는 청춘들의 현실 공감 연애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동해는 ‘남과여’에서 스트릿 패션 브랜드를 론칭했지만, 아직은 성공하지 못한 패션 디자이너이자 장기연애 7년 차인 정현성 역을 맡았다. 극 중 정현성은 대학 시절부터 타고난 감각으로 미래가 촉망되는 디자이너였지만 예상치 못한 실패를 겪고 짠 내 나는 청춘으로 살아가는 상황 속에도 사랑을 외치는 인물이다.

먼저 이 작품을 선택한 것과 관련해 이동해는 “대본을 읽으면서 무조건 이 작품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서 많은 시청자분들이 자기 이야기라 생각하는 부분이 많으실 것 같다. 여러 사랑 이야기와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가 많아서 매력적으로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현성’ 캐릭터에 대한 설명도 이어갔다. “그저 정현성의 모습으로 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힌 이동해는 “캐릭터를 준비하는데 정말 많이 고민했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모든 장면에 고민하며 소중하게 만들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자신의 캐릭터를 대표하는 키워드로 ‘사랑’, ‘친구’, ‘일’을 꼽은 이동해는 또 “정현성에겐 이 세 가지가 꼭 필요한 것 같다. 본방송을 통해 정현성이 과연 세 가지를 모두 쟁취할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독려도 잊지 않았다. 그는 “‘남과여’를 촬영하면서 많은 제작진분과 배우 분들이 힘들어도 서로 챙겨주며 열심히 촬영했다. 보는 분들 마음속에 오래 남을 뜨거운 청춘들의 현실 공감 연애 이야기가 담긴 작품이니 많은 사랑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남과여’는 막막한 현실 속에서 청춘들이 겪는 고민과 기필코 사랑이 하고 싶은 뜨거운 청춘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특히 각자의 시선에서 이야기를 같이 풀어가며 극적 흥미를 높인다.

오는 26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