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민의 디카詩-<거리의 위로>

머쓱한 표정으로 말 한 마디 꺼내고

온몸이 발개진 키다리 아저씨

어쩜 말도 그리 이쁘게 하는지

고마와, 따뜻하게 대해줘서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