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는 힘→강하게 밀고 나오는 힘'…5연승 현대캐피탈을 다시 쳐다보는 적장 [곽경훈의 현장]

남자부 최다 관중 입장한 '클래식 매치'

4세트 세트 포인트를 앞두고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이 현대캐피탈을 바라보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대전  곽경훈 기자] 7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현대캐피탈의 경기가 남자부 시즌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이날 충무체육관에는 3284명의 관중이 입장해 모처럼 V리그 라이벌전으로 꼽히는 클래식 매치의 후끈한 열기를 느꼈다.

경기 내용도 뜨거웠다. 사령탑 경질 후 4연승을 내달리는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상대로  트 스코어 3-1(22-25 25-23 25-23 25-18)로 이겼다.

남자부 최다 경기를 기록한 대전 충무체육관에서는 3,284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 한국배구연맹

1세트 승부에서 현대캐피탈 벤치를 바라보며 환호하는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 / 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시즌 9승 13패 승점 31점으로 OK금융그룹과 한국전력을 제치며 6위에서 4위로 점프했다.

1세트는 삼성화재가 잡으면서 역대 클래식 매치 우위를 그대로 나타내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 21-21에서 삼성화재의 범실과 차영석의 블로킹이 성공하면서 분위기를 가져왔고 매치 포인트에서 다시 한번 요스바니의 서브 범실로 승부는 원점이 되었다. 

3세트는 치열했다 동점과 역전 다시 동점을 만든 가운데 21-21에서 허수봉이 요스바니의 공격을 차단하며 23-22로 앞서갔고, 김명관의 세트를 받은 최민호의 속공으로 3세트를 잡으며 세트 역전을 성공했다.

4세트에서는 현대캐피탈이 여유있게 게임을 풀어가면 5연승을 달렸다. 마지막 세트 포인트를 남겨두고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허탈한 표정으로 진순기 감독대행과 현대캐피탈 선수들을 지켜보며 놀라운 표정을 지었다.

삼성화재 요스바니의 공격을 차영석과 아흐메드가 블로킹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삼성화재를 상대로 5연승을 거둔 현대캐피탈이 여오현의 등번호 5를 가리키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종료 후 현대캐피탈 문성민은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잘 맞는다. 버티는 힘이 생긴 것 같다”며 “점수 차가 많이 나더라도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보인다” 라고 이야기 했다.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도 "(현대캐피탈) 강하게 밀고 나오다 보니 마지막에 밀렸다"라고 이야기 했다.

5연승을 거둔 현대캐탈은 아흐메드가 양팀 최다 득점인 30점, 허수봉과 전광인이 나란히 14득점, 최민호가 블로킹 4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5연승을 기록하며 4위까지 순위 상승한 현대캐피탈은 오는 12일 천안에서 대한항공과 경기를 펼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