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우 감독 WKBL 최초 300승 금자탑, 우리은행 김단비 32점·11R·8AS 트리플더블급 활약, 삼성생명 이해란 급성장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WKBL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WKBL 최초로 300승 감독이 됐다.

아산 우리은행 우리원은 25일 아산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4라운드 홈 경기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78-70으로 이겼다. 3연승했다. 17승3패로 선두 KB에 1경기 차로 접근했다. 2위 유지. 3위 삼성생명은 2연패했다. 9승11패.

위성우 감독이 2012년 사령탑 데뷔 후 11년 3개월만에 300승 사령탑이 됐다. WKBL 정규시즌은 30경기라는 점에서 300승은 대단한 기록이다. 위대인이란 별명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역대 한국농구 전체를 돌아봐도 선수 육성 및 관리, 전략전술, 리더십 등에서 손꼽을 만한 명장이다. 감독 본인은 손사래를 치지만 사실 사람들은 다 그렇게 생각한다.

우리은행은 이날 에이스 김단비가 32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박지현은 13점 13리바운드, 나윤정은 3점슛 3개로 13점, 이명관은 3점슛 2개로 11점을 올렸다. 경기 후 위성우 감독은 조촐한 300승 기념행사를 가졌다.

삼성생명은 올 시즌 이해란이 실질적 에이스로 성장했다. 여자농구에 귀한 기동력을 갖춘 장신포워드. 올 시즌 외곽슛 적중률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3점슛 3개 포함 24점을 기록했다. 배혜윤은 17점으로 분전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