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레전드' 김연아·윤성빈·유승민, 청소년들과 특별한 만남…'KB와 함께하는 강원 2024 올림피언 토크콘서트' 28일 성료

28일 펼쳐진 'KB와 함께하는 강원 2024 올림피언 토크콘서트' 후 기념 사진을 찍은 유승민(가장 앞 줄 왼쪽에서 두 번째), 윤성빈(가장 앞 줄 왼쪽에서 세 번째), 김연아(가장 앞 줄 왼쪽에서 네 번째).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28일 펼쳐진 'KB와 함께하는 강원 2024 올림피언 토크콘서트' 후 기념 사진을 찍은 유승민(가장 앞 줄 왼쪽에서 두 번째), 윤성빈(가장 앞 줄 왼쪽에서 세 번째), 김연아(가장 앞 줄 왼쪽에서 네 번째).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박재민(가장 왼쪽)의 진행으로 유승민, 김연아, 윤성빈이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박재민(가장 왼쪽)의 진행으로 유승민, 김연아, 윤성빈이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2018평창기념재단(이사장 유승민)과 KB금융그룹(회장 양종희)이 28일 평창올림픽기념관(평창군 소재)에서 레전드 올림피언 3명(김연아, 윤성빈, 유승민)과 청소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KB와 함께하는 강원 2024 올림피언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아시아 최초 청소년 올림픽인 '2024 강원 동계청소년 올림픽대회' 개최를 기념해 열렸다. 레전드 올림피언 3명은 청소년 시절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며 목표를 달성했던 소중한 경험을 공유했다.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했다.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 윤성빈 그리고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패널로 나섰다. 강원 2024 홍보대사 배우 박재민이 진행을 맡았다. 미래와 진로 선택 등 청소년들의 고민에 대한 사연 접수로 참가자들을 선발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세션은 레전드 올림피언 3명이 자신의 청소년기 경험담을 전하며 시작됐다. 김연아, 윤성빈 홍보대사와 유승민 위원이 각자의 청소년기를 나타내는 키워드를 골라 당시의 경험을 바탕으로 레전드가 되기까지 겪었던 솔직한 감정을 전해 참가자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특히 윤성빈 홍보대사는 키워드 중 '자신감 있는'을 선택했다. 스스로 자신감을 가져야 경기에서 본인의 기량을 맘껏 뽐내고 경험치를 더욱 쌓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참가자의 사연을 바탕으로 각 올림피언이 청소년들의 고민에 대해 답변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연아 홍보대사는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그간 쏟았던 노력을 최고의 연기로 선보일 수 있었던 선수로서 도전정신과 노하우를 전했다. 묵묵하게 꾸준히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했던 진솔한 경험담으로 청소년들에게 격려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번 토크 콘서트의 패널로서 참석한 유승민 IOC위원은 "청소년들을 직접 만나고, 또 고민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이번 토크 콘서트가 꿈나무들이 목표를 향해 더욱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오늘 레전드 올림피언들과 함께한 시간이 우리 청소년들에게 건강하고 의미 있는 미래를 그려보는 좋은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며 "KB금융은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미래세대 육성 지원 등 사회적 책임 이행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7개 경기, 15개 종목에 80여 개국 19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 이번 2024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 대회는 오는 2월 1일 폐회식으로 대회의 마무리를 알린다. 강원 2024의 대회 일정을 비롯한 '플레이윈터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대회 홈페이지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2018 평창기념재단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왼쪽부터 박재민, 유승민, 김연아, 윤성빈.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왼쪽부터 박재민, 유승민, 김연아, 윤성빈. /2018평창기념재단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