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도상국 공무원 대상 '경륜·경정 경주실황 수출설명회', 20일 개최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륜경정총괄본부가 20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에서 '개발도상국 스포츠 발전회의'에 참석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경륜·경정 경주실황 수출설명회를 개최했다.

개발도상국 스포츠 발전 회의는 개도국 스포츠 발전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 방안을 주제로 했다. 12개 나라 19명의 주요 스포츠 부처 공무원이 참가했다. 이날 경륜·경정 경주실황 수출설명회에는 멕시코, 카자흐스탄 등 자국에 벨로드롬 경기장을 보유하고 있는 개발도상국 스포츠 부처 공무원들이 함께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김진세 마케팅혁신팀장은 경륜·경정 사업의 역사와 추진현황 등을 소개했다. 경주실황 송출과정, 온라인 발매, 공정경주 운영체계 등 공단의 노하우에 대해 설명했다. 개발도상국 공무원들은 경륜경정 발매에 의한 수익금으로 스포츠 재정, 각종 공익기금이 조성되고, 국민의 건강 증진과 스포츠 진흥을 위해 사회에 환원되는 선순환 모델에 대해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이홍복 총괄본부장은 "올해는 경륜이 30주년이 되는 해로 경주실황 수출을 발판으로 도약하는 원년의 해로 삼겠다"며 "앞으로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개발도상국 스포츠 부처 공무원들과 지속해서 교류해 나가겠다"고 힘줬다.

[이홍복(왼쪽 세 번째)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개발도상국 스포츠 발전회의에 참석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경륜·경정 경주실황 수출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