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4라운드 페이크 파울 2회…현황 공개 후 가장 적은 개수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소니아./WKBL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소니아./W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30일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4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28일부터 1월 25일까지 진행된 4라운드 15경기에서 총 2건의 페이크 파울이 발생했다.

4라운드 기간 페이크 파울을 기록한 선수는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소니아, 청주 KB국민은행 스타즈 김민정이다.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페이크 파울 누적 2회씩을 기록하며 각각 20만 원의 반칙금을 부과받았다.

한편, 4라운드에서 나온 페이크 파울 2회는 올 시즌 3라운드 6건보다 4건 줄어든 수치이며, WKBL이 라운드별로 페이크 파울 현황을 공개하기 시작한 2022-2023시즌 1라운드 이후 정규리그 기준 가장 적은 수치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