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석·유기상 37득점 합작' LG, 소노 제압 공동 2위 등극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창원 LG 세이커스 양홍석./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매섭게 추격했지만, 결국 뿌리치는 데 성공했다.

창원 LG 세이커스는 30일 고양 소노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와의 맞대결에서 74-70으로 승리했다. LG는 23승 13패로 서울 SK 나이츠와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소노는 13승 23패로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와 함께 공동 8위가 됐다.

LG 양홍석은 19득점, 유기상은 18득점을 기록했다. 소노 치나누 오누아쿠는 28득점 11리바운드로 분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창원 LG 세이커스 유기상./KBL
창원 LG 세이커스 유기상./KBL

1쿼터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초반 소노가 박종하와 함준후의 3점포로 달아났지만, LG도 양홍석의 득점과 유기상의 외곽포로 맞불을 놨다. 이후 점수를 주고 받으며 격차를 유지했지만, 막판 텔로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LG가 앞서갔고 양홍석의 득점까지 나오며 22-19로 리드하며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초반 소노는 오누아쿠의 2점슛과 3점슛이 모두 들어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은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중반 LG가 유기상의 득점으로 리드를 되찾은 이후 양홍석, 유기상, 텔로, 이재도의 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막판 유기상이 외곽포까지 터뜨렸고 LG가 45-36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창원 LG 세이커스 이관희./KBL
창원 LG 세이커스 이관희./KBL

3쿼터 초반 소노가 힘을 냈다. 오누아쿠의 3점슛과 이정현의 2점슛이 들어가며 6점 차까지 좁혔다. 하지만 LG는 유기상과 이재도의 외곽포로 다시 달아났고 막판에는 2쿼터까지 잠잠했떤 이관희가 3점포 2방을 터뜨리는 데 성공했다. LG가 65-55로 리드하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소노가 추격에 나섰다. 오누아쿠와 이정현의 연속 득점이 나왔다. 다후안 서머스까지 3점포를 터뜨리며 희망을 살렸지만, LG는 이관희의 외곽포로 달아났다. 소노는 막판 이정현의 2득점으로 3점 차까지 추격했지만, LG가 끝까지 리드를 지켰다. 팀파울로 얻은 자유투 2구 중 1구를 이관희가 성공하며 4점 차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