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슨 트리플더블+강상재 더블더블' DB, 삼성 제압하며 연패 탈출…삼성 10연패 늪

원주 DB 프로미 강상재와 디드릭 로슨./KBL
원주 DB 프로미 강상재와 디드릭 로슨./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1위 원주 DB 프로미가 최하위 서울 삼성 썬더스를 제압하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DB는 3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삼성과의 맞대결에서 108-73로 승리했다. 2연패 늪에서 탈출한 DB는 28승 9패로 1위, 10연패에 빠진 삼성은 5승 31패로 10위다.

DB 디드릭 로슨은 24득점 11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강상재는 15득점 10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마크했다. 이선 알바노는 16득점 9어시스트, 김종규는 24득점 7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삼성 코피 코번은 25득점 8리바운드로 분투했지만, 팀의 연패를 끊지 못했다.

원주 DB 프로미 김종규./KBL
원주 DB 프로미 김종규./KBL

1쿼터 초반 삼성이 기선 제압에 나섰다. 코번이 앤드원 플레이를 완성하며 격차를 벌렸고 신동혁의 외곽포까지 터지며 삼성이 12-5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DB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알바노의 3점포이 나온 뒤 박인웅의 득점까지 나왔다. 삼성이 다시 코번의 득점으로 달아났지만, DB가 계속 추격했고 2분 24초를 남긴 상황에서 강상재의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았다. 25-25로 팽팽한 상황에서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도 중반까지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하지만 막판 DB가 근소한 리드를 가져갔다. 31-31 상황에서 김종규와 강상재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났다. 삼성은 이동엽의 3점포로 추격했는데, 막판 김종규가 3연속 득점으로 7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DB가 46-4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원주 DB 프로미 디드릭 로슨./KBL
원주 DB 프로미 디드릭 로슨./KBL

DB는 3쿼터 승기를 가져왔다. 초반 강상재, 알바노, 로슨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중반에는 박인웅, 로슨, 알바노의 외곽포가 터졌으며 막판에도 김연현과 박승재도 3점포로 화답했다. 81-57로 크게 리드하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에도 DB는 삼성을 압박했다. 중반 김훈의 2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100득점을 돌파했다. 이후 제프 위디가 앤드원 플레이를 완성했고 막판 최승욱의 득점까지 나오며 35점 차 대승을 거뒀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