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시중은행 ‘iM뱅크’ 빠르면 1분기 금융위 인가 가능

브랜드경쟁력 제고 핵심고객 확보
찾아가는 영업으로 기업금융 강화

iM뱅크는 DGB대구은행 모바일뱅킹 브랜드다./DGB대구은행 홈페이지 갈무리
iM뱅크는 DGB대구은행 모바일뱅킹 브랜드다./DGB대구은행 홈페이지 갈무리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DGB대구은행이 올해 안으로 시중은행 ‘iM뱅크’로 재탄생한다. 1분기  안에 금융위원회 인가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어서다. 

올해 중점 전략으로는 시중은행 전환 이후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핵심고객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대구은행은 이르면 올해 1분기 안으로 금융위원회로부터 시중은행 전환 인가를 받을 전망이다. 

아직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전환 신청을 하기 전이지만, 예비인가 절차를 생략할 수 있어 빠른 진행이 가능하다.

이날 금융위원회는 인적·물적설비 등을 갖추고 은행업을 영위 중인 지방은행이 시중은행 전환을 신청하는 경우 반드시 예비인가를 거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본인가 단계에서 대구은행의 대주주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임원 요건 등을 심사한다. 대구은행은 이미 지난 7월 이후 시중은행전환추진팀을 신설해 시중은행 전환 시 사업계획을 세밀하게 수립한 상황이다.

시중은행 전환 후 대구은행 새 사명으로는 ‘iM뱅크’가 유력하다. iM뱅크는 대구은행 모바일뱅킹 브랜드로 꾸준히 인지도를 쌓아왔다.

대구은행은 시중은행 ‘iM뱅크’ 전환에 따른 성장 여력 확대가 기대된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은 조달금리 하락 효과를 가져오고, 전국구 영업에 따른 성장 여력 또한 확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시중은행 전환 후 DGB대구은행 새 사명으로는 ‘iM뱅크’가 유력하다./DGB대구은행
시중은행 전환 후 DGB대구은행 새 사명으로는 ‘iM뱅크’가 유력하다./DGB대구은행

먼저 대구은행은 시중은행 타이틀을 기반으로 기업고객 저변을 확대할 수 있다.

지난해부터 대구은행은 기업금융 강화를 위해 PRM(기업영업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인력과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노력을 해왔다.

올해도 기업고객그룹을 중심으로 ‘데이터기반 찾아가는 영업과 교차판매’ 전략을 추진한다. 또한 IM뱅크그룹도 기업뱅킹 고도화를 경영전략으로 실천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 전환에 따른 브랜드 전략을 위해 외부컨설팅과 임직원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면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지난해 7월부터 준비해온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인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