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온라인 스타트와 플라잉 스타트의 매력

대기 항주에서 자리를 잡은 후 출발하는 플라잉 스타트.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대기 항주에서 자리를 잡은 후 출발하는 플라잉 스타트.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경정을 분석함에 있어서 중요한 요소를 선수의 기량, 스타트 능력, 모터의 기력 순이다. 두 번째에 해당하는 스타트 능력에 대해서 알아 본다. 스타트 능력은 순위의 향방을 가르는 중요한 요소다.

◆ 대기 항주에서 자리를 잡은 후 출발하는 플라잉 스타트

플라잉스타트는 경정이 시작된 2002년부터 시행한 제도다. 선수들이 대기 항주에서 자리를 잡은 후 출발신호와 함께 출발하는 방식이다. 스타트로 치열한 1턴 주도권 싸움이 펼쳐진다. 이 방식에는 두 가지 제재가 발생하기도 한다. 바로 플라잉(F)과 레이트(L)다.

출발 신호가 떨어진 후 0∼1.0초 이내에 스타트 라인을 통과해야 한다. 플라잉(F)은 0초 이전에 출발선을 통과하는 것을 말한다. 레이트(L)는 플라잉(F)과 반대로 출발신호가 떨어진 후 1.0초 이내에 출발선을 통과하지 못하는 것을 뜻한다. 두 경우 모두 실격 처리된다. 순위에서 제외된다. 선수들은 스타트에 각별히 조심할 수밖에 없다.

플라잉 스타트 방식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모터 기력이 다소 저조해도 다른 선수를 압도하는 스타트 능력을 겸비한 선수라면 1턴 주도권 경합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이다. 본인의 생각대로 경주를 풀어나갈 수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 스타트 능력이 좋은 평가 받는 선수는 김효년(2기), 심상철(7기), 김완석(10기), 김응선(11기), 조성인(12기) 등이다. 평범한 모터를 배정받아 출전해도 타 선수를 압도하는 스타트 능력을 겸비한 선수들이다. 다만 출전 선수 중 플라잉(F) 내지는 레이트(L)가 발생하면 이변이 나온다. 발매 마감 후에 해당 선수를 제외한 배당을 받는 상황이 벌어진다. 처음 배당을 보장 받지 못한다.

◆ 계류장에서 동시에 출발하는 온라인 스타트

겨울철 한파 및 결빙으로 인해 운영하고 있지는 않지만, 날씨가 풀리면 다시 진행할 예정인 온라인 스타트 방식은 다른 선수보다 유리한 위치에서 경주를 펼치기 위해 다소 무리한 스타트 승부가 펼쳐진다. 플라잉(F)이 발생해 경주의 흥미가 반감되는 것을 보완하기 위하여 2016년부터 시작된 방식이다.

온라인 스타트는 6정의 보트가 계류장에서 출발 신호(녹색등 점등)와 함께 동시에 출발하는 방식이다. 이 경주 방식의 특징은 플라잉 스타트와 다르게 출발 능력보다는 모터 기력과 선수 개개인의 피트력(반응 속도)이 승패를 좌우한다. 일단은 피트력(반응 속도)도 중요하지만 모터 기력이 순위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출전 선수의 기량에 앞서 모터 기력과 코스를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포인트다.

또한, 온라인 스타트 특성상 모터 기력이 동일하다면 보트에 부담을 적게 주는 저체중 선수들이 유리해 여자 선수(최저 체중 51Kg)가 남자 선수(최저 체중 55Kg)보다는 다소 유리하다는 평도 있다. 온라인 스타트에서 강점을 보이는 Top 10 선수는 심상철(7기), 어선규(4기), 김인혜(12기), 김종민(2기), 김민준(13기), 조성인(12기), 김민천(2기), 김계영(6기), 한성근(12기), 김응선(11기)이다. 모터 기력과 더불어 탁월한 피트력(반응 속도)을 앞세워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서범 경정코리아 경기분석 위원은 "불꽃 튀는 스타트 경합 속에 노련한 1턴 경기력이 경주의 재미를 배가하는 플라잉 경주도 흥미롭고, 모터의 기력과 선수의 피트력(반응속도)을 잘 살펴 안정적인 경주 분석을 할 수 있는 온라인 경주도 매력이 있기에 날씨가 풀리면 진행될 온라인스타트 경주의 시작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계류장에서 동시에 출발하는 온라인 스타트.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계류장에서 동시에 출발하는 온라인 스타트.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