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외화통장, 21일 만에 계좌 60만 돌파…체크카드 사용도 증가

토스뱅크 외화통장 체크카드./토스뱅크
토스뱅크 외화통장 체크카드./토스뱅크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토스뱅크는 환전 수수료 무료를 내세운 ‘외화통장’ 계좌 수가 출시 21일 만에 60만좌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또한 고객 50만명이 토스뱅크 외화통장에 기존 체크카드를 연결했다.

지난달 18일 출시된 토스뱅크 외화통장은 전 세계 17개 통화를 환전 수수료 없이 365일 24시간 실시간으로 환전해준다. 기존 토스뱅크 체크카드를 연결할 경우 해외 현지 결제와 현지 ATM(자동화기기) 출금도 가능하다.

외화통장 일평균 신규 계좌 개설은 2만8500여좌다. 약 3초에 1명이 외화통장 고객이 된 셈이다.

실제 외화통장 출시 3주 만에 103개국에서 토스뱅크 체크카드가 사용됐다. 가장 많이 결제가 일어난 국가는 일본이다. 일본은 전체 결제 건수 44%를 차지했고, 미국(7%), 베트남(6%), 오스트리아(5%), 영국(4%)이 뒤를 이었다.

현지 ATM에서 현금 출금을 가장 많이 이용한 국가 역시 일본으로 전체 42%에 차지했다. 베트남(18%), 필리핀(6%), 태국(4%)도 현금 출금이 많은 지역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출시 3주 만에 여행지에서 결제, ATM 출금 등을 이용한 여행객과 국내에서 온라인 외화 결제를 이용하는 고객을 중심으로 체크카드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