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가 뒤에서 고개를 끄덕였다' 야마모토 두 번째 불펜 피칭 어땠나→사령탑 극찬 폭발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왼쪽)와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 SNS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왼쪽)와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 SNS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이번에는 오타니 쇼헤이가 뒤에서 지켜봤다.

야마모토는 12일(한국시각) 다저스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시즌 준비에 나서고 있다. 첫 불펜 피칭에 이어 이날 두 번째 불펜 피칭에 나섰다.

첫날부터 야마모토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뿐만 아니라 구단 관계자, 선수들이 한데 모여 야마모토의 첫 불펜 피칭을 지켜봤다. 총 21구를 소화했다.

이틀 후 두 번째 불펜 피칭에서는 오타니가 야마모토의 뒤에 섰다. MLB.com이 야마모토의 피칭 영상을 공개했는데, 오타니는 야마모토의 투구를 보고 고개를 끄덕이며 만족감을 보였다.

야마모토는 이번에 총 34개의 공을 뿌렸다. 야마모토가 구사할 수 있는 모든 구종을 던졌다.

다만 이날은 제구가 잘 되지 않았다.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커브는 날카롭게 꺾이며 낮게 제구됐지만 포크볼은 아니었다. 자꾸만 빠졌다.

야마모토는 피칭 후 "두 번째 불펜이기 때문에 조금 더 올려야 한다. 잘 컨디션을 올린다면 순조로울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애리조나의 건조한 기후도 영향이 있는 듯 했다. 야마모토는 "날씨는 알고 있는 것과 느끼는 것은 다르더라. 로진도 일본과 다르다. 다른 투수, 코치들의 조언을 들으면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훈련 종료 후 야마모토는 오타니와 이야기를 나누며 클럽하우스로 들어갔다.

야마모토를 지켜본 로버츠 감독은 "그가 던지는 모든 공에는 의도가 담겼다"며 "게임을 지배하는 그의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흐뭇함을 감추지 않았다.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와 오타니 쇼헤이(왼쪽)./LA 다저스 SNS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와 오타니 쇼헤이(왼쪽)./LA 다저스 SNS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와 오타니 쇼헤이(왼쪽)./LA 다저스 SNS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와 오타니 쇼헤이(왼쪽)./LA 다저스 SNS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