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주력 의혹' 이장우 "요즘 드라마 판 = 개판…카메라 감독들도 다 놀고 있어"

유튜브 '장금이장우' 영상 캡처

유튜브 '장금이장우'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이장우가 주말극에서 활약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이장우는 최근 자신의 채널 '장금이장우'를 통해 '순댓국집 논란 해명하겠습니다'라는 프롤로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장우는 "지금 현재 여러 논란이 있는데, 그런 것들에 대해 이야기할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는 제작진의 말에 "논란이 굉장히 많다. 음식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장우는 "이제 자신의 현위치를 아는 것 같다. 요새 드라마 시장이 좋지 않으니 본인을 부르는 데가 적어졌을 것"이라는 댓글을 읽은 후 "드라마 판이 요즘 개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힘들다. 지금 카메라 감독님들 다 놀고 있다. 우리나라 황금기에 있었던 자본들이 다 어디갔는지 모르겠다. 내가 MBC와 KBS의 주말의 아들이었는데 주말도 이제 시청률이 잘 안나온다"며 아쉬워했다.

유튜브 '장금이장우' 영상 캡처

또 "20년 전 이야기는 이제 그만해달라"며 "제발 20년 전 사진 좀 보내지 말았으면 좋겠다. 못 돌아간다. 20년 전은 20년 전의 아름다운 행복으로 남기고 지금을 살아갈 거다. 나는 지금 행복하다"고 비주얼 논란에 대해 선을 그었다.

직접 운영하는 순댓국집의 당면 순대 논란에 대해서는 "순댓국을 먹으면서 순대가 걸리더라. 순대를 안 드시고 빼고 드시는 분들도 많아서 굳이 순대에 힘을 쏟을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예를 들어 당면 순대가 100원이고 고기 순대가 200원이면, 당면 순대에 100원을 쓰고 대신 다른 고기를 많이 넣어서 드리자는 작전으로 가격을 맞춘 것이다. 절대 싸게 하려고 한 건 아니고, 내가 순대를 싫어해서. 순전히 내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장금이장우' 영상 캡처

"깍두기 무를 보면 안다. 공장에서 나오는 거다"라는 댓글에는 "무 썰다가 손이 이렇게 됐다"며 멍이 든 손목을 보여줬다. 이장우는 "무를 하루에 100kg씩 썬다"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와셔 드셔보시고, 그래도 너무 아니다 싶으면 댓글을 달아 달라. 음식에 진심인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해명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