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무당 투잡설' 해명 "난 크리스찬…경문 암기하다 소름 돋아" [마데핫리뷰]

나영석PD, 배우 김고은, 유해진 /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나영석PD, 배우 김고은, 유해진 /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김고은이 '무당 투잡설'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파묘의 유해진X김고은 배우 라이브'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김고은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젊은 무속인인데 신빨이 좋은 유능하고 클라스가 있는 무속인이다. 페이가 좋아서 좋은 차 끌고 다닌다"고 소개했다.

김고은의 캐릭터에 대해 유해진은 "제작보고회에서 최민식 선배가 굿하는 거 보고 투잡 뛰는 거 아니냐고 말씀하신 게 화제가 됐다"라고 칭찬하자 김고은은 "흘러가는 장면 중 하나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종교를 묻는 말에 김고은은 "크리스찬 기독교다"라며 나영석 PD의 "종교와 관계없이 역할일 뿐"이라는 말에 동의했다.

경문을 외우는 장면이 가장 힘들었다는 김고은은 "징 치고 경문을 타는데 리듬을 탄다. 그냥 중얼중얼하는 게 아니라 음을 타면서 중얼중얼한다"면서 "할 때마다 다른데 처음 연습하는데, 음을 타려고 목소리 내는 순간 경박하기 짝이 없었다. 허스키하고 포스가 있어야 하는데 청량하고 맑은 목소리여서 등 줄기에서 소름이 돋더라"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한편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오는 22일 개봉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