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봉사 활동' 한기범희망원정대 출국 "많은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선물"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한기범농구교실의 한기범 회장을 비롯한 코치들과 제자들이 18일(이하 한국 시각)부터 26일까지 필리핀에서 진행되는 해외봉사 나눔프로그램 '한기범 희망원정대'를 위해 출국한다. 한기범농구교실은 2010년부터 필리핀 및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한기범희망원정대' 프로그램을 열어 어려운 지역의 유소년과 청소년들에게 희망과 꿈을 전하며 재능 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다.

이번 해외봉사활동은 필리핀 마닐라와 산호세에서 개최된다. 24일에는 사단법인 캠프와 함께 산호세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토너먼트 농구대회가 펼쳐진다. 출국하는 봉사자들은 이 대회에 참가해 필리핀 현지 청년팀과 경기를 가진다. 

이번 해외봉사활동에 큰 도움을 준 김정욱 한솔레미콘 대표는 "한기범농구교실의 이러한 사회적인 활동에 참여하여 도움을 주는 것은 저희에게 큰 영광이다. 농구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희망과 꿈을 심어주는 이 활동에 후원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활동에 참여하고 도움을 주길 바라며, 한기범농구교실의 미래적인 성장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19일과 20일에는 'Activate Hoop Arena'에서 현지 농구팀과 친선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21일에는 라스피냐스 'Creative Middle School' 학생들과 교류전이 진행된다. 22일에는 테네먼트 타기그에서 한기범농구클리닉이 열린다.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한기범농구교실 제공

한기범농구교실의 대장인 한기범 회장은 "한기범농구교실의 제자들과 코치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이 농구를 통해 지속적인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자신의 성장에 필요한 동기부여, 꿈, 그리고 희망을 얻기를 바란다"며 "이번 대회가 펼쳐지는 산호세시에 기초의약품 및 각종 테스트 킷등 기부한다. 이런 기부와 나눔활동을 많은 분들에게 행복한 시간을 선물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대회와 클리닉 준비로 먼저 출국하는 이형주 단장은 "한기범 회장님과 함께한 나눔 활동이 어느덧 15년이 되었다. 지금 함께하는 코치들과 제자들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농구를 이용해 어려운 지역의 청소년들에게 희망과 꿈을 전하는 활동을 오랜 기간 지속했으면 한다"며 "모든 선수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힘줬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