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 무전술+의지 부족+선수단 장악 실패+국민 무시...클린스만 자신만 모르는 '경질' 수순 이유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종로구 최병진 기자]강화위원회에서도 명백하게 지적이 됐지만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본인만 모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24년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진행했다. 주요 쟁점은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 대한 리뷰와 함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논의였다.

한국 귀국 후 다시 미국으로 떠난 클린스만 감독은 화상 회의로 참석했고 마이클 뮐러 위원장을 비롯해 정재권 위원(한양대 감독), 박태하 위원(포항 감독), 곽효범 위원(인하대 교수), 김현태 위원(대전하나 전력강화실장), 김영근 위원(경남FC 스카우터), 송주희 위원(경주한수원 감독), 조성환 위원(인천 감독), 최윤겸 위원(청주 감독)이 참여했다. 박태하 감독, 조성환 감독, 최윤겸 위원도 화상 전화를 통해 자리했다.

강화위원회는 4시간가랑 진행됐고 결론은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수순이었다. 황보관 기술본부장은 “클린스만 감독이 더 이상 대표팀을 이끌면서 리더십을 발휘하기 어렵다고 판단했고 경질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에 의견이 모아졌다. 곧 축구협회 최고위층에 보고할 것”이라고 결과 브리핑을 했다.

2024년 2월 15일 '2023카타르아시안컵'에서 4강 탈락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한축구협회가 '2024년도제1차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했다. 대한축구협회 황보관 기술본부 본부장이 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곽경훈 기자
2024년 2월 15일 '2023카타르아시안컵'에서 4강 탈락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한축구협회가 '2024년도제1차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했다. 대한축구협회 황보관 기술본부 본부장이 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곽경훈 기자

황보관 본부장은 또한 강화위원회에서 논의된 클린스만 감독을 향한 의견을 설명했다. 의견은 크게 4가지였다. 전술적인 능력 부재, 대표팀 감독으로서의 의지 부족, 선수단 장악 실패, 국민을 무시하는 모습이 해당 내용이었다.

전술적인 능력 부재는 클린스만 감독의 꼬리표였다. 과거 독일 대표팀을 이끌 시절부터 전술적인 능력에 대한 물음표가 존재했고 이번 한국 대표팀 부임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아시안컵에서 어떠한 전술적 특색도 보여주지 못하는 졸전으로 방점을 찍었다. 황보광 본부장은 요르단전을 언급하며 “4강을 치르기 전에 이미 맞대결을 한 상대임에도 전술적 대응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의지 부족은 대표 선수 발굴과 연결돼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K리그 현장을 방문하던 이전 감독들과 달리 해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살핀다는 이유로 해외 생활을 반복했다. 결국 K리그는 차두리 코치가 주로 맡았고 리그 내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선수들이 대표팀의 부름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이와 연결되는 사항이 ‘국민을 무시하는 모습’이다. 강화위원회에서는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에 머무르지 않고 ‘외유 논란’을 반복하는 모습이 한국과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판단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선수단 장악 실패는 아시안컵이 나온 이후 발생한 손흥민과 이강인의 충돌 사건이다. 영국 ‘더 선’은 4강전 전날 두 선수가 다툰 사건을 보도했다. 이강인은 일부 선수들과 저녁 식사 후 탁구를 치려 했으나 손흥민은 이를 말렸고 그 과정에서 물리적인 충돌이 있으며 손흥민이 손가락 탈구 부상을 당했다.

전술적인 능력보다는 선수단 관리와 분위기 형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평가를 받은 클린스만 감독이지만 선수단 장악에도 실패하는 최악의 지도력을 선보였다.

그럼에도 클린스만 감독은 강화위원회에서 자신의 전술적 무능력을 인정하지 않았고 오히려 손흥민과 이강인의 갈등으로 경기력이 떨어진 것이 부진의 이유라 밝히면서 ‘무지’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

종로구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