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웰 더블더블' 한국가스공사, 정관장 제압 3연패 탈출…정관장 8연패 늪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듀반 맥스웰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듀반 맥스웰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가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5일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스와의 맞대결에서 77-66으로 승리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7승 26패로 7위, 8연패에 빠진 정관장은 13승 29패로 9위다.

한국가스공사 듀반 맥스웰은 15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 이대헌은 16득점, 차바위는 10득점으로 활약했다. 정관장 로버트 카터는 20득점, 최성원과 박지훈은 각각 15득점, 13득점으로 분투했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듀반 맥스웰./KBL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듀반 맥스웰./KBL

1쿼터 초반부터 정관장이 몰아붙였다. 카터의 스틸 후 3점포로 경기를 시작한 정관장은 박지훈과 최성원의 득점으로 8-0으로 앞서갔다. 한국가스공사도 박지훈의 외곽포로 추격에 나섰지만, 최성원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정관장이 분위기를 내주지 않았다. 중반 정관장은 카터의 자유투 2구 성공과 3점포로 12점 차까지 벌렸는데, 이후 한국가스공사가 신승민과 김낙현의 외곽포로 격차를 좁혔다. 정관장이 24-17로 리드하며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초반 한국가스공사가 추격에 나섰다. 맥스웰과 차바위의 연속 득점으로 분위기를 탄 한국가스공사는 23-28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득점 이후 맥스웰이 얻은 자유투 2구를 모두 성공해 경기를 뒤집었다. 정관장은 박지훈의 득점으로 역전했지만, 박봉진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며 한국가스공사가 다시 리드했다. 종료 직전에는 정관장 김상규가 팀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넣었다. 한국가스공사가 34-33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끝냈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이대헌./KBL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이대헌./KBL

3쿼터 초반 카터의 득점으로 역전하며 시작한 정관장은 최성원의 자유투로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한국가스공사가 김낙현의 3점포로 추격을 시작했고 이어 김낙현과 맥스웰의 연속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막판 차바위의 3점포로 분위기를 가져왔고 이대현과 박지훈의 연속 득점으로 도망갔다. 한국가스공사가 55-47로 앞서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에도 한국가스공사가 기세를 이어갔다. 이대헌과 벨란겔의 연속 득점으로 시작한 한국가스공사는 박봉진의 외곽포로 승기를 잡았다. 17점 차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정관장은 최성원의 3점포와 정준원, 박지훈의 득점으로 희망을 살려보려 했지만, 한국가스공사가 차바위의 3점슛 성공으로 승리를 확정 지었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