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기나긴 13연패 끊었다! 신한은행 제압…신한은행 4연패 늪

부산 BNK 썸 한엄지./W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기나긴 연패에서 탈출했다. 2024년 첫 승을 거뒀다.

부산 BNK 썸은 17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맞대결에서 73-59로 승리했다.

2023년 12월 17일 신한은행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한 뒤 13연패 늪에 빠졌던 BNK는 긴 연패에서 탈출했다. 2024년 첫 번째 승리다. 5승 22패로 6위다. 신한은행은 BNK에 발목을 잡히며 플레이오프 티켓과 멀어지게 됐다. 4연패에 빠지며 7승 18패로 5위다.

BNK 한엄지는 21득점 7리바운드, 이소희는 19득점을 기록했다. 지안과 안혜지는 각각 13득점을 올렸고 김한별은 7득점 7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신한은행 김소니아는 15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 김진영은 25득점으로 분투했다.

부산 BNK 썸 이소희./WKBL

1쿼터 BNK가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초반 김소니아, 김진영, 김지영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하며 끌려갔지만, 4-8로 뒤진 상황에서 이소희의 득점이 나왔고 이어 안혜지가 앤드원 플레이를 완성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1점 차 승부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한엄지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BNK가 달아나기 시작했다. 김한별의 자유투 2구 성공과 한엄지의 2점슛 득점으로 19-1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무리했다.

BNK가 2쿼터에 격차를 더 벌렸다. 초반 김한별이 27-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외곽포를 터뜨려 점수 차를 두 자릿수로 벌렸다. 중반에는 김한별이 스틸에 성공한 뒤 진안의 페인트존 득점이 나왔고 이소희도 3점포로 화력 지원에 나섰다. 막판에는 진안이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BNK가 43-26으로 리드하며 전반전을 끝냈다.

부산 BNK 썸 한엄지./WKBL

3쿼터 BNK가 점수 차를 유지했다. 중반 신한은행이 김소니아와 김태연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BNK가 김한별의 페인트존 득점으로 흐름을 끊었다. 54-37로 앞서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초반 BNK가 안혜지의 페인트존 득점과 한엄지의 3점포로 승기를 가져왔다. 신한은행은 6분 14초를 남기고 가진 작전 타임 이후 이경은이 페인트존 득점과 외곽포를 터뜨리며 마지막 희망을 살렸지만, BNK가 안혜지와 한엄지의 연속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