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첫 팬콘 달려온 MJ·진진에 "정신 똑띠 안 차리냐" 말한 이유 [MD현장]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아스트로 멤버 MJ, 진진이 차은우를 위해 팬콘을 찾았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차은우의 첫 단독 팬콘 '2024 Just One 10 Minute [Mystery Elevator]'(2024 저스트 원 텐 미닛 [미스테리 엘리베이터])가 개최됐다.

이날 팬들을 마련된 '커스텀 콜센터' 코너에서는 차은우가 여러 버전으로 팬에게 전화를 걸어 요청사항을 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남성 팬은 차은우에게 첫 솔로앨범 전곡 작사 참여했는데, 가장 마음에 드는 구절과 그 이유를 6글자로 표현해달라고 부탁했고, 차은우가 생각하는 귀여운 포인트도 말해달라고 했다.

알고보니 이 남성팬의 정체는 아스트로 멤버 MJ와 진진이었다. MJ와 진진은 뮤지컬 '겨울나그네'를 마치고 차은우를 위해 바로 달려왔다고.

MJ와 진진을 발견한 차은우는 젠틀한 사수 버전으로 "왜 이렇게 늦게 왔나. 정신을 똑띠 안 차리나. 여기는 나이가 많다고 중요한 게 아니야. 내가 사수란 말이야. 사수 말끝을 따라하는 게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진진은 "죄송합니다"라고 받아쳤고, 차은우는 요청사항에 "킹받게 한다"고 농담하면서 "좋아하는 구절은 '스테이'의 '너의 어젠 나의 지금일테니'"라고 했다. 그 이유로는 "와닿아서 너무"라고 답했다.

MJ는 "너무 잘생겼다"고 차은우의 외모에 감탄했다. 차은우는 "우리 후배 말도 이쁘게 하네"라며 "당신의 사수이니까, 제가 당신에게 업무를 하나 내려주겠다"며 귀여운 포인트를 대신 말하라고 했다. 이에 MJ는 "동구미라고 해야 하나. 팻말 뒤에 숨는 귀여운 포인트, 부끄러워하는 모습들이 너무 귀엽더라"고 이야기했다.

차은우는 쑥스러운 듯 "영혼이 없는 말 할 때 발음이 좋고 영혼이 있는 말 할 때 발음이 안 좋더라"라며 웃었다.

이후 진진과 MJ는 첫 팬콘에 긴장한 차은우를 위해 응원의 멘트를 전했다. MJ는 "무대하기 전에 긴장을 좀 하더라. 근데 은우가 준비를 많이 했다. 오늘 무대 잘 마무리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멋진 무대 보여줘서 고맙다"고 힘을 실어줬다. 진진은 "대기실에서 은우 봤을 때 대견했다. 너무 뿌듯했다"며 "은우야 파이팅!"이라고 크게 외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 판타지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