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메세나협회 신임회장에 윤영달 크라운혜태 회장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지난 20일 제12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에 취임했다. /크라운해태제과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지난 20일 제12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에 취임했다. /크라운해태제과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제12대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에 취임했다.

한국메세나협회는 지난 20일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2024년 정기총회를 열고 제12대 회장으로 윤영달 회장을 선출했다고 21일 밝혔다.

2012년부터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을 맡아온 윤회장은 올해부터 3년간 한국메세나협회를 이끈다.

윤 회장은 “창립 30주년을 맞은 한국메세나협회가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후원 기관으로 더 많이 기여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문화예술을 기업 경영전략으로 삼은 아트경영을 처음으로 주창한 기업인으로 알려진 윤 회장은 지난 20여년간 국악, 조각, 시 분야를 꾸준히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 2007년 민간기업 최초로 국악관현악단인 ‘락음국악단’을 창단했으며 ‘영재한음회’를 통해 재능 있는 국악영재를 발굴해 오고 있다. 

또 2004년부터 국내 최대 국악공연인 ‘창신제’를, 2008년부터 최정상급 국악 명인의 ‘대보름명인전’을 해마다 개최하며 전통 국악의 발전과 저변확대에 적극 힘써왔다.

조각에도 큰 애정을 갖고 서울오픈아트페어 조직위원장, 서울국제조각페스타 조직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다양한 지원으로 조각의 대중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윤 회장은 “고객 없는 기업은 없고 모든 고객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문화예술지원은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필요하다”며 “문화예술이 융성해야 고객이 더욱 행복하고 기업도 더욱 발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더 많은 기업에게 알리고 동행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