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노하우’ 태국 수출…‘K콘텐츠 전문관’ 운영

20일(현지 시각) 태국 방콕 시암 피왓 빌딩에서 정지영 현대백화점 사장(왼쪽)과 차다팁 추투라쿨 시암 피왓 그룹 총괄 CEO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20일(현지 시각) 태국 방콕 시암 피왓 빌딩에서 정지영 현대백화점 사장(왼쪽)과 차다팁 추투라쿨 시암 피왓 그룹 총괄 CEO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MZ세대를 사로잡은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의 성공 노하우가 태국에 수출된다.

현대백화점은 태국 대표 리테일그룹 ‘시암 피왓’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1958년에 설립된 시암 피왓 그룹은 시암 파라곤, 시암 디스커버리, 시암 센터, 아이콘시암 등 쇼핑몰을 운영 중인 태국의 대표 유통 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시암 피왓 그룹이 운영하는 방콕 대형 쇼핑몰 내 ‘K콘텐츠 전문관’을 열기로 했다.

시암은 관광객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쇼핑 명소인 명동과 고급스러운 강남을 합친 상권이다.

현대백화점은 K콘텐츠 전문관을 K푸드·K팝·K웹툰 등 MZ세대가 선호하는 다양한 K콘텐츠로 구성한다.

K콘텐츠 전문관 일부를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로 채워 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교두보 역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매장 운영 노하우도 교류하기로 했다.

MZ세대의 눈길을 사로잡은 이색 팝업 콘텐츠와 파격적인 매장 구성, 인테리어 등 더현대 서울의 성공 노하우를 시암 쇼핑몰에 접목하기 위한 공동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양국 VIP 고객이 각각 현대백화점과 태국 쇼핑몰 방문 시 상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동 VIP 마케팅도 진행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시암 피왓 그룹의 요청에서 시작됐다.

시암 피왓 그룹 임직원은 엔데믹 전환 이후 코로나19와 온라인 쇼핑이 급속도로 성장해 전세계 오프라인 유통이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MZ세대를 끌어들인 더현대 서울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현대 서울은 오픈 2년 6개월만에 연매출 1조원을 돌파했으며 현대백화점 평균 20~30대 비중(25%)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통해 태국은 물론 동남아시아에 더현대 서울의 우수성을 알려 나갈 것”이라며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