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기성용-린가드' PL 출신 중원 형성한 서울, 후방도 보강...이라크 '국대 CB' 술라카 영입 확정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FC서울이 이라크 국가대표 주전 수비수인 레빈 술라카(Rebin Ghareed Sulaka Adhamat·31)를 영입하며 더욱 강력해진 방패라인을 구축했다.

서울은 21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이라크 국가대표 수비수로 맹활약했던 술라카를 영입하며 수비 전력 강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2024시즌을 맞아 K리그 최고의 명장 김기동 감독을 선임하고 제시 린가드, 일류첸코, 조영욱 등으로 구성된 막강 공격라인과 기성용, 팔로세비치, 류재문 등의 든든한 허리라인은 물론 최준, 이태석, 김진야로 이어지는 측면 수비라인에 김주성과 술라카 두 국가대표 출신의 중앙 수비수를 구축, 한층 견고한 수비라인까지 완성할 수 있게 됐다.

새롭게 서울의 검붉은 유니폼을 입게 된 술라카는 이라크-스웨덴 이중 국적 보유자로 192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한 뛰어난 제공권 경합능력과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날카로운 공격 능력을 보유한 수비 자원이다. 

수비수답게 태클 범위가 넓고 우수한 인터셉트 능력과 준수한 빌드업 능력도 갖춘 술라카는 이라크 국가대표 주전 수비수로 지난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조별예선 3경기와 16강전까지 모든 경기에 출전하며 탄탄한 수비력 및 득점까지 기록하는 등 그 능력을 펼친 바 있다.

술라카는 스웨덴, 노르웨이, 불가리아, 세르비아 등 유럽의 다양한 리그를 경험한 선수다. 여기에 태국, 카타르 등 아시아 무대에서도 활약한 경험이 있다. 태국에서는 부리람 소속으로 팀이 2년 연속(2021-22, 2022-23)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데 주축으로 활약했다. 

서울은 술라카가 다양한 대륙의 다양한 축구 문화를 경험한 강점을 토대로 K리그 무대에서도 빠른 적응력으로 본인의 기량을 안정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술라카는 “주장 기성용을 포함한 능력 있는 선수들이 많은 한국과 서울에 올 수 있어 매우 기쁘다. 세계 많은 리그를 접하며 많은 경험을 한 만큼 필드 위에서 영리한 플레이를 통해 팀에 큰 도움이 되고 싶다.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팀에 빠르게 녹아들어 최대한 빨리 팬들 앞에 서고 싶다. 서울의 팬인 ‘수호신’ 들이 올 시즌 기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모든 입단 절차를 마무리 지은 술라카는 바로 GS챔피언스파크로 합류해 훈련에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 4일부터 일본 가고시마 2차 전지훈련을 진행중인 서울은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21일 KE792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FC서울이 이라크 국가대표 주전 수비수인 레빈 술라카를 영입했다./FC서울]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