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선배의 축하...승리한 후배를 진심으로 축하한 선배의 품격 [유진형의 현장 1mm]

승리를 축하해, 봄 배구 응원할게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시즌 막바지 봄 배구를 향한 3위 싸움을 하고 있는 정관장이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23 25-23)으로 승리하며 GS칼텍스와의 승점을 5로 벌리며 3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정관장이 3위 싸움에 돌입한 건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다. 지난 1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정관장은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23 25-23 20-25 25-21)로 제압하며 3위 GS칼텍스를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정관장은 염혜선 세터의 안정된 토스와 지아, 메가, 이소영 삼각 편대의 고른 활약이 눈부셨다. 지아는 팀 내 최다인 23점(공격 성공률 43.18%)을 책임졌고, 메가(22점)와 이소영(16점)도 뒤를 받쳤다. 

정관장 선수들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배유나가 이소영을 안아주며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한 정관장 선수들과 고희진 감독이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고 있을 때 한국도로공사 주장 배유나는 정관장 주장 이소영을 찾아가 진심으로 축하했다. 배유나는 이소영의 손을 잡고 따뜻하게 안아주며 축하했고 이소영도 배유나에게 고개 숙여 감사 인사를 했다. 

두 선수는 과거 GS칼텍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지난 2016년 배유나가 한국도로공사로 이적한 뒤 함께 뛴 적은 없지만 여전한 우정을 과시했다. 배유나는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승자를 진심으로 축하하는 선배의 품격을 보여주며 많은 배구 팬의 박수를 받았다.

배유나의 축하를 받은 이소영이 미소 짓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한편 최근 3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50(16승 14패)으로 3위 자리를 굳건히 지킨 정관장은 2016~2017시즌 이후 7시즌 만에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5승 1패로 5라운드를 마친 정관장은 이렇게 봄배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경기 후 승리한 정관장 이소영을 진심으로 축하한 한국도로공사 배유나 / KOVO(한국배구연맹)]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