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혜윤·이해란·신이슬 49점 합작, 삼성생명 갈 길 바쁜 신한은행 제압, 신한은행 5연패, PO행 먹구름

  • 0

배혜윤/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삼성생명이 갈 길 바쁜 신한은행을 잡았다.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21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 원정경기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를 67-60으로 이겼다. 2연승했다. 15승13패다. 3위를 확정한 상태다. 신한은행은 5연패했다. 7승20패.

삼성생명은 배혜윤이 17점 8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이해란과 신이슬은 16점씩 보탰다. 신이슬은 3점슛 3방을 터트렸다. 최근 컨디션을 올린 키아나 스미스가 6점으로 묶였으나 문제는 없었다.

신한은행은 에이스 김소니아가 11점에 묶였다. 김진영이 14점을 올렸으나 팀 승리를 이끌지 못했다. 신한은행은 잔여 3경기를 모두 이기고 4위 하나원큐가 잔여 3경기를 모두 져야 극적으로 4위로 플레이오프에 갈 수 있다. 사실상 봄 농구 가능성이 절망적이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