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 "임지연 '간절했다'는 말에 서로 울컥…초면이지만 통했다" [유퀴즈](MD리뷰)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JTBC 간판 아나운서 강지영이 배우 임지연의 인터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문이 열리네요'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JTBC 주말 '뉴스룸' 앵커 강지영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뉴스룸' 초대석 인터뷰 코너를 언급하면서 "토크쇼 같은 느낌"이라며 "파격적이고 획기적이다"라고 했다.

강지영은 "초반에 사실 섭외가 쉽지 않았다. 갑자기 뉴스에서 하다보니까. 연락 안 닿으면 번호를 달라고 해서 제가 직접 연락하기도 했다"며 "인터뷰 모토는 '모신 게스트가 나와 즐거운 대화 하고 돌아갔으면 좋겠다'다. 제가 크게 웃고 이런 것도 초반에 눈치 봐가면서 했다"며 "초반엔 덜 웃다가 웃는 게 보기 좋다는 댓글도 좀 보이고, 과감하게 좀 더 대화하듯이 했다. 그래야 인터뷰이도 편하시고 저도 분위기가 잘 나와 그렇게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강지영은 "인터뷰를 하면서 다 하나씩 힘들고 아팠던 순간이 있구나를 느낀다. 임지연 씨를 인터뷰한 적이 있는데, 제가 처음으로 감정을 많이 드러냈던 인터뷰였다. 의도치 않게. 임지연 배우가 '저는 너무 간절했어요'라는 말을 했었다. 그 얘기를 듣는데 '저도 되게 간절했다. 이 자리가' 앵커로서"라며 "동년배고 하니까 저도 갑자기 울컥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울면 안되니까 꾹 참으면서 듣는데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 그걸 임지연 배우도 보면서 울컥한 거다. 서로 초면이고 살아온 길은 달랐지만 통하는 무언가를 느껴졌을 때 느낌을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