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전설' 루니의 소신 발언, "퍼거슨보다 전술적으로 더 뛰어난 맨유 감독 있었다!"…누구?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가장 위대한 전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다.

그는 맨유를 넘어, EPL을 넘어, 세계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독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퍼거슨 감독은 '그저 그런 팀' 맨유를 세계 최강 반열에 올린 인물이다.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지도한, 맨유 역대 최장수 감독이다.

이 기간 동안 맨유는 EPL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2회 등 총 38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999년 잉글랜드 최초의 '트레블'도 퍼거슨 감독의 작품이다.

이런 퍼거슨 감독은 맨유에서 신과 같은 존재다. 그의 위대함은 역대 최고여야 한다. 퍼거슨 감독과 견줄 수 있는 감독은 아직까지 등장하지 못했다. 퍼거슨 감독이 물러난 후 맨유는 단 한 번도 리그, UCL 우승을 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의 전설 웨인 루니가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모든 면에서 퍼거슨 감독이 최고가 아니었다고 말한 것이다.

루니는 2004년부터 2017년까지 13시즌 동안 맨유에서 뛰며 559경기 253골을 터뜨린 전설. 맨유 역대 최다득점자는 루니다.

루니는 퍼거슨 감독 지휘 아래 세계 최고의 선수 반열에 올랐다. 그런데 루니가 생각하는 맨유 최고의 전술가는 퍼거슨 감독이 아니다. 루니가 경험해 본 최고의 전술가는 루이스 판 할 감독이었다. 판 할 감독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맨유 지휘봉을 잡았고, FA컵 우승을 이끌었다.

루니는 팟캐스트 'Stick to Football'을 통해 "퍼거슨 경보다 전술적으로 더 뛰어난 감독이 있었다. 판 할이다. 판 할 감독의 전술에는 빈틈이 없었다. 극도로 세밀했다. 퍼거슨 경과 판 할이 나에게 원하는 역할은 조금 달랐다"고 기억했다.

이어 루니는 "내가 더 이기적이었다면 훨씬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단지 동료들과 경기를 하고 싶었을 뿐이다. 퍼거슨 경은 나에게 최전방에 주로 있으라고 주문했다. 미드필더들 역시 나에게 내려오지 말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판 할의 주문은 달랐다. 루니는 "판 할이 들어왔을 때 전술적으로 내가 함께 한 작업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판 할은 나에게 최전방 공격수가 한 경기에서 15번에서 20번의 터치를 하기를 원한다고 주문했다"고 강조했다.

[웨인 루니, 루이스 판 할 감독, 알렉스 퍼거슨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