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정월대보름 귀밝이술로 백세주 체험 행사

/국순당
/국순당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국순당은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귀밝이술로 백세주를 체험하고 오곡밥 소재인 팥으로 만든 ‘국순당 쌀 단팥’을 시음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정월대보름을 중요한 날로 여겼다. 팥, 콩, 수수 등을 섞은 오곡밥을 묵은 나물 반찬과 함께 싸서 먹는 복쌈을 먹고 부럼을 깨고 귀밝이술을 마시며 잡귀를 물리치고 집안의 복을 기원하는 풍습이 있었다.

국순당은 귀밝이술로 '백세주'를 체험하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정월대보름 축제 ‘2024 남산골 세시울림 휘영-청’ 행사에서 귀밝이술 문화 체험 공간을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운영한다. 백세주를 체험하고 국순당 쌀 단팥 시음도 진행한다.

강원도 횡성에서는 횡성문화원이 진행하는 ‘2024년 정월대보름 달맞이 행사’에 오곡밥 소재인 팥을 소재로 한 ‘국순당 쌀 단팥’을 협찬한다.

국순당 관계자는 “귀밝이술은 정월대보름날 식전에 차게 마시며 가족이 함께 모여 ‘귀 밝아라, 눈 밝아라’라는 덕담을 나누는 세시풍속”이라며 “몸에 좋은 재료로 빚고 알코올 도수 13% 저도주인 백세주가 제격이다”라고 소개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