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연기 하며 우울증 걸린 적 없다, 힘들 때마다…" [화보]

송하윤 / 싱글즈 제공
송하윤 / 싱글즈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여정을 마친 배우 송하윤이 후일담을 털어놨다.

매거진 싱글즈와의 인터뷰에서 송하윤은 "(배역 속 역할을 연구하기 위해) 감정이 아닌 이성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에 공부하듯 캐릭터를 연구하기 시작했고 프로파일러 분들께 자문까지 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에도 기술이 필요하다는 선배들의 말을 이해할 수 있었던 촬영으로 온전히 캐릭터 자체가 되지 않더라도 표현할 수 있는 감정이 많다는 걸 발견했다"고 말했다.

송하윤은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속 정수민을 1년동안 준비했다고 고백했다. 작품 속 '정수민'에게 드러나는 악을 실제 모습에서 찾아볼 수 없다는 말에 송하윤은 "저 스스로를 잘 지키는 사람이라서 가능했던 일"이라며 "연기를 하면서 우울증이 생긴 적은 없다. 힘든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건강하게 극복하는 방법을 얻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