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르에게 살인태클!"…'아무리 관심받고 싶더라도' 그런 끔찍한 태클을, 축구 팬들 맹비난! "전설에 폭동을 일으키게 내버려 둘 것인가"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세계 축구 팬들의 '맹비난'을 받고 있는 한 유튜버가 있다. 그는 아이쇼스피드. 본명은 대런 왓킨스 주니어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튜버다.

그는 특히 축구를 좋아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팬으로 알려졌다. 또 유명세로 인해 각종 자선 축구경기에도 초청을 받고 있다.

이번에도 자선 축구경기에서 벌어진 일이다. 그는 축구 팬들의 비난의 중심에 섰다. 그가 무슨 일을 저지른 것일까? 아무리 관심을 받고 싶었다 하더라도, 왓킨스는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바로 '살인태클'이었다. 그것도 대상이 세계적으로 수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카카였다.

카카는 AC밀란에서 전성기를 보내며 세계 최고의 선수로 군림한 스타다. 실력과 외모르를 모두 겸비한 완벽한 선수. 2007년 발롱도르를 수상하기도 했다.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가 발롱도르를 양분하기 전 마지막 발롱도르 수상자이기도 하다.

왓킨스는 최근 카타르에서 열린 한 자선경기에서 카카를 향해 몹쓸 행동을 했다. 이 경기에는 디디에 드로그바, 에당 아자르, 다비드 비야, 호베루트 카를로스 등의 전설적 선수들이 등장했다. 왓킨스가 주목을 끌기 위해 선택한 선수가 바로 카카였다. 

카카가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왓킨스는 전속력으로 달려와, 뒤에서 카카에게 태클을 했다. 카카의 오른발 발목을 정확히 겨냥한 태클이었다.

카카는 쓰러졌고, 허망한 표정을 지었다. 주심은 옐로카드를 줬고, 왓킨스는 억울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다행히도 카카는 큰 부상을 당하지는 않았다.

이 장면을 목격한 축구 팬들은 SNS를 통해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했다", "그의 행위는 레드카드였어야 했다", "공포의 태클, 끔찍한 도전을 했다", "유튜버가 발롱도르를 완전히 쓸어버렸다", "그는 항상 입소문이 나려고 노력하는 인간", "도대체 왜 그러는 건가". "정말 위험한 태클이었다", "누가 이 남자를 전설에게 폭동을 일으킬 수 있도록 내버려 두는 것인가" 등 분노의 반응을 드러냈다.

[카카에게 살인태클 하는 아이쇼스피드. 사진 = 중계 동영상 캡처, 더선]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