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X광희 "임시완 성격 바뀌어…팬미팅 애프터파티=영화제급" [가내조공업](종합)

'가내조공업'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제국의아이들 출신 배우 박형식과 광희가 만났다.

29일 유튜브 '캐릿' 웹예능 '가내조공업'에는 '광희 형 성형 더 하면 죽어…(?) 타고난 방부제 닥터 박형식의 등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광희는 JTBC '닥터 슬럼프'에서 성형외과 의사 여정우를 연기한 박형식에게 "나 얼굴 어디 하면 좋겠냐"라고 기습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형식은 "어 여기서 더 해? 형 여기서 더 하면 죽어"라고 농담했다.

'가내조공업' 영상 캡처

박형식은 팬미팅에 형들을 초대하기 부끄럽다며 "팬들을 위한 시간이니까 내가 부끄러운 모습도 많이 보여주지 않나. 그런 모습을 형들에게 보여주는 게 부끄럽다"며 "시완이 형은 참 잘하더라. 자꾸 보러오라더라. 자기 춤추고 노래하는 걸 내가 왜 보러가냐. 친구들끼린데. 너무 부담스럽다"라며 임시완을 언급했다.

이를 광희도 공감하며 "팬미팅도 오라고 하고 애프터파티도 되게 성대하게 한다. 웬만한 영화제 애프터파티다. 시완이는 사람 모으는 걸 좋아한다. 많이 바뀌었다"라고 임시완의 성격이 바뀌었다고 했고, 박형식은 "되게 외향적인 것 같다"라고 첨언했다.

이후 박형식은 광희와 지내면서 힘들었던 순간이 있냐고 묻자 "너무 많아서"라고 장난쳤다. 그러면서 "피곤한데 엄청 치댈 때 있다. 쉬고 싶은데 기분 나쁜 터치를 하면서 '어우 귀여워' 한다"라고 광희 흉내를 냈다.

'가내조공업' 영상 캡처

광희는 "힘들어 하는 것도 귀여우니까 막 그런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내면서 "형들 중에 누가 제일 좋냐"고 물었다.

"가족끼리 뭘"이라며 대답을 피하던 박형식은 광희의 재촉에 "시완이 형"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시완이 형은 그냥 평소에 만나서 술 한잔 하면서 이러기 되게 좋은 형이라면 형은 가끔 한 번씩 만나서 웃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광희는 "나랑은 왜 안 만나"라며 질척거렸고, 박형식은 "기 빨린다. 형 만날 생각만 하면 기 빨린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광희는 "어쩐지 시완이도 항상 약속 잡을 때 새벽 2시에 잡더라. 그때쯤엔 나도 힘이 좀 빠져있으니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