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틸트 각'을 알면 경정이 보인다

  • 0

경정 장비운영팀 관계자가 틸트각을 조정하며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정 장비운영팀 관계자가 틸트각을 조정하며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경정에는 '소개 항주'라는 독특한 방식이 있다. 소개 항주는 경주 시작 전 고객에게 선수의 기량과 모터의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경주 수면을 2회 전속력으로 도는 것이다. 모터의 성적과 더불어 소개 항주 타임을 알 수 있어서 그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중에서도 소개 항주만으로 알 수 있는 정보가 있는데, 바로 틸트 각이다.

틸트 각이란 모터를 보트에 장착할 때의 위치를 각도로 표기한 것이다. 경주 출전 1시간 30분 전에 미리 사용할 각도를 공지하고 출전하게 된다. 원 360도라는 기본 원리에서 모터를 보트에 평행하게 장착할 때의 각도가 78도다. 여기서 +0.5를 선택하면 78.5도가 되고, –0.5를 선택하면 77.5도가 된다.

현재 +1, +0.5, 0, -0.5, -1 이상을 넘지 않게 사용하고 있다. 다시 말해 77∼79도까지의 범위를 놓고 유동적으로 조율한다. 틸트 각을 0.5도 조정하면 모터는 수면으로부터 2mm 차이가 난다. 2mm라는 수치는 작아 보이지만, 경주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틸트 각을 높이면 보트의 앞부분이 내려가며 직선 시속이 좋아지고, 틸트 각을 내리면 보트의 앞부분이 위로 들려 회전이 좋아진다. 

선수의 취향이나 모터 기력에 따라 틸트각을 달리 조정한다. 직선 시속이 부족하다 싶으면 틸트를 올리고, 반대로 선회가 불안정하다 싶으면 틸트를 내리는 것이 정석이라 볼 수 있다. 대부분의 선수가 경주마다 고정된 틸트 각으로 경기에 출전하는 것을 선호한다. 수요일 경주와 달리 목요일에 틸트 각의 변화를 주고 출전하는 선수가 있다면 한 번쯤 눈여겨볼 가치는 충분하다. 

틸트 각 표시.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틸트 각 표시.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주정 뒤쪽에 장착되는 틸트각은 각도 변화에 따라 경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주정 뒤쪽에 장착되는 틸트각은 각도 변화에 따라 경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지난 7회차 수요일 경주에서는 고전했던 김동민(6기, B1)이 목요일 경주에서는 틸트 각을 +1.0에서 +1.5로 변화를 주고 출전해 단숨에 우승을 차지했다. 심상철(7기, A1)도 전날 모터의 직선력이 부족하다고 느꼈는지 목요일 경주에서는 틸트 각을 0에서 +1.0으로 올리고 출전해 2연승을 하며 반전에 성공했다. 8회차에서는 틸트 각을 +1.0에서 +1.5로 변화를 준 황이태(7기, B2)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전문가들도 "고객 대부분은 틸트 각에 대해 정확히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며 "틸트 각에 변화를 준다고 해서 모터의 성능이 확연히 올라가거나, 틸트 각을 조정한 선수들이 모두 순위권에 드는 것은 아니지만, 목요일 경주에서의 틸트 각이 수요일 경주에서의 틸트 각과 다르다면, 선수들이 수요일 경주로 모터의 약점을 보완했다고 판단할 수 있어 경주분석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 자료임에는 분명하다"고 전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