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KB는 오늘도 바닥을 닦을 수 있을까...우승만큼 행복한 '첫 승 물세례', 감독도 웃고 선수들도 웃고 [유진형의 현장 1mm]

  • 0

홈 첫 승리도 할 수 있을까

[마이데일리 = 대전 유진형 기자] 물세례를 예상한 감독대행도 물병을 들고 있던 선수들도 아이처럼 기뻐했다. 그리고 물세례를 받은 감독대행도 물세례 후 바닥을 닦는 선수들도 행복한 미소는 계속됐다.

KB손해보험은 지난달 2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2(19-25 25-16 25-20 25-27 15-11)로 꺾었다. 

KB손해보험의 이날 승리는 1승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길고 길었던 9연패의 사슬을 끊었고 김학민 감독대행의 첫 승이기도 했다. 

감독 첫 승을 거둔 김학민 감독대행이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감독 첫 승을 거둔 김학민 감독대행이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 선수들이 물병을 들고 물세례를 준비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 선수들이 물병을 들고 물세례를 준비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올 시즌 정규리그 최하위가 확정된 KB손해보험이지만 이날은 달랐다. 1세트를 내준 KB손해보험이었지만 그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2세트를 비예나의 서브 에이스와 블로킹으로 승리한 뒤 반격을 시작했다. 3세트부터는 우상조, 최요한 등 미들블로커들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삼성화재를 당황하게 했고 4.5세트를 따내며 승리했다.

비예나는 백어택 10개와 서브에이스 4개 포함 37점을 폭발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는 비예나가 아니었다. 바로 김학민 감독대행이었다.

김학민 감독대행은 지난달 14일 후인정 감독이 자진 사퇴하면서 지휘봉을 넘겨 받았고 이날 승리로 지도자 첫 승리를 거두게 됐다. 인터뷰가 진행하는 동안 김학민 감독대행의 얼굴에는 미소가 멈추지 않았고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선수들은 김학민 감독행의 첫 승을 축하하기 위해 물병을 들고 물세례를 준비했고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시원한 물세례로 첫 승을 축하했다. 물세례를 마친 선수들은 수건으로 바닥을 닦으면서도 승리의 기쁨에 미소가 멈추지 않았다. 

김학민 감독대행이 첫 승 물세례를 받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김학민 감독대행이 첫 승 물세례를 받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첫 승 물세례를 받은 김학민 감독대행이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첫 승 물세례를 받은 김학민 감독대행이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한편 9연패에서 탈출한 KB손해보험은 5일 의정부 홈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지난 3라운드에서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을 상대로 연승을 기록했던 KB손해보험이다. 3달 만에 연승 도전이다. 김학민 감독대행이 홈 경기 첫 승리 후 또다시 물세례를 받을 수 있을까.

[감독 첫 승을 기록한 김학민 감독대행이 물세례를 받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