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초' 4연패 향한 간절함 "새 역사 통해 선수들, 팬들에게 즐거움·행복 주고 싶다" [MD안산]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안산 심혜진 기자]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이 통합 4연패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대한항공은 2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OK금융그룹과 3차전을 치른다.

앞서 1, 2차전을 모두 이긴 대한항공은 이날 이기면 통합 우승을 이루게 된다.

정규리그에서 극적으로 1위를 차지하며 챔피언결정전이 직행한 대한항공은 상대팀을 기다렸다. OK금융그룹으로 결정됐고, 1, 2차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이제 대한항공은 V리그 새 역사에 한 걸음 남겨두고 있다. 바로 통합 4연패다. 지금까지 V리그 역사상 4시즌 연속 통합 우승을 기록한 팀은 없었다. 대한항공이 '최초'의 업적을 이루기 위해 나선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우리가 컨트롤할 수 있는 부분 안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역사를 만들 때까지 한 경기 남았다. 경기장 올 때 느낌이 달랐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 OK금융그룹의 홈이기 때문에 홈팬들의 성원도 있고 미친듯이 밀어붙일 것이다. 물론 우리도 여기에 다 내려놓고 가려고 한다. 분명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에게 4연패는 어떤 의미일까. 그는 "(나에게) 많은 의미가 있다. 이번 시즌 목표로 새로운 역사로 잡았다. 이기고 지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다. 훨씬 무겁고 중요하다. 어느 팀도 하지 못했던 기록이다"면서 "새 역사를 통해서 구단주, 사무국, 선수들, 팬들 모두에게 즐거움, 행복을 주고 싶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새롭게 합류해 챔프전에서 뛰고 있는 막심에게도 더 힘을 불어넣어줬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지고 있는 기술이 있다. 그는 특별한 게임을 위해서 왔다. 그것 치고는 잘해주고 있다"고 응원했다.

안산=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