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전문조직 중심 개편…“전 영역에 AI 확대”

/네이버
/네이버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네이버가 전문조직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성장 토대를 마련한다.

네이버는 현재 5개인 CIC조직을 개편해 12개 전문 조직으로 세분화한다고 3일 발표했다.

새롭게 구성되는 전문 조직은 크게 △새로운 사용자 경험과 기술 혁신을 창출한 개발과 설계 중심의 프로덕트&플랫폼 영역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고 서비스 매력을 높이는데 집중하는 비즈니스&서비스 영역 △사용자 니즈에 맞는 콘텐츠 유형을 개발하고 제공하는 콘텐츠 영역으로 나뉜다.

동시에 치지직, 밴드, 뮤직 서비스는 기민한 움직임으로 독립적 성장이 가능하도록 셀(Cell) 조직으로 운영된다.

이번 조직 개편은 사내 모든 기술 분야에 AI를 도입하고 인터넷 산업의 핵심인 광고·쇼핑·지역 등 비즈니스 영역 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네이버는 광고·쇼핑·지역 비즈니스 전문성을 세분화·전문화해 시장 동향에 민감하게 움직이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선제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사용자에게 AI, 데이터, 검색 등 네이버의 핵심 기술 기능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프로덕트&플랫폼 영역은 장기적인 기술 성장 창출을 목표로 팀네이버의 새로운 기술혁신 엔진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 함께 팀네이버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큰 규모의 혁신 프로젝트가 나올 수 있는 구심점이 될 거버넌스 기능도 강화한다.

네이버는 최수연 대표 직속으로 글로벌경영, 프로덕트&테크, 임직원성장 등 팀네이버 차원의 3개 위원회를 신설해 각 부문 간의 시너지를 도모한다.

해당 조직구조는 이달부터 반영된다. 큰 규모의 조직개편인만큼 뒤이어 세부적인 개편도 이어질 전망이다.

네이버 최수연 대표는 이날 전 직원 대상 커뮤니케이션 창구인 ‘컴패니언데이’를 통해 개편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최 대표는 “사업 영역 간의 경계가 다시 한번 허물어지고 있는 인터넷 환경과 AI를 중심으로 한 기술 패러다임 변화에 전사 차원의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술, 사업, 서비스, 콘텐츠 등 전 영역을 모두 나누어 각 영역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인사이트가 터져 나올 수 있도록 위계를 최소화하고 평평하게 펼친 조직구성으로 개편했다”면서 “이를 위해 투명한 정보공유, 활발한 협업이 전사 및 팀네이버 차원에서 더 속도감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일하는 문화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